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나항공 채권 상장폐지…감사의견 한정 여파
입력 2019.03.24 (19:57) 수정 2019.03.24 (19:59)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서 이 회사가 발행한 채권이 상장폐지를 맞게 됐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아시아나항공의 상장채권 '아시아나항공 86'이 오는 4월 8일 상장 폐지된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거래소는 폐지 사유에 대해 "감사범위 제한에 따른 감사의견 한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에 따르면 최근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부적정·의견 거절·한정을 받은 회사의 채권은 상장이 폐지됩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86의 매매거래는 27일까지 정지됩니다. 이어 28일부터 7일간 정리매매가 이뤄집니다.

다만 이 채권은 다음 달 만기를 앞두고 있어 원리금 상환은 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아시아나항공의 자산유동화증권(ABS)에 투자한 투자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 회사의 ABS 발행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1조 원 규모에 달하는데, 여기에는 '국내 신용평가사 중 한 곳이라도 현재 BBB-인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더 낮추면 즉시 상환 조건이 발동된다'는 특약이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시아나항공 채권 상장폐지…감사의견 한정 여파
    • 입력 2019-03-24 19:57:25
    • 수정2019-03-24 19:59:10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서 이 회사가 발행한 채권이 상장폐지를 맞게 됐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아시아나항공의 상장채권 '아시아나항공 86'이 오는 4월 8일 상장 폐지된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거래소는 폐지 사유에 대해 "감사범위 제한에 따른 감사의견 한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에 따르면 최근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부적정·의견 거절·한정을 받은 회사의 채권은 상장이 폐지됩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86의 매매거래는 27일까지 정지됩니다. 이어 28일부터 7일간 정리매매가 이뤄집니다.

다만 이 채권은 다음 달 만기를 앞두고 있어 원리금 상환은 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아시아나항공의 자산유동화증권(ABS)에 투자한 투자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 회사의 ABS 발행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1조 원 규모에 달하는데, 여기에는 '국내 신용평가사 중 한 곳이라도 현재 BBB-인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더 낮추면 즉시 상환 조건이 발동된다'는 특약이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