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 길 먼 '소방차 길 터주기'
입력 2019.03.24 (22:3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불이 나면 이른바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7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해야 초기 진화가 가능합니다.

긴급상황을 가정해
세종시에서 소방차 출동 훈련을 했는데
양보 부족으로 현장 도착에
10분 넘게 걸렸습니다.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119 구급차가
도로에서 사이렌을 울립니다.

길을 비켜달라는 방송까지하지만,

[이펙트1]
"환자 이송 중입니다. 피양 좀 해주세요."

앞 차량은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응급환자를 실었지만
제때 현장에 도착하지 못했습니다.

화재 상황일 경우 더 문젭니다.

[인터뷰]
이상범 세종소방서 구급대원
현장 처치가 빨리 이루어져야 되고 초기 화재 진압이 중요한데 이게 1분 1초가 늦어지면 화재상황도 더 커지고 인명피해가 더 크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소방차가
현장으로 급히 출동합니다.

[이펙트2]
위이잉, 위이잉

옆차선이 비어있지만
요란한 사이렌 소리에도
차들은 요지부동 입니다.

또 다른 도로는
정차한 차량이 많아
길을 터줄 공간 자체가 없습니다.

[녹취]
불법 주정차 시민(음성변조)
방해될 수 있다 이런 생각 해보신 적 있으세요?
정차 구역이 아니니까 정차했을 땐 다른 차가 피해가 있을 거 같긴 한데, 주차장을 이용하기에 너무 복잡해서 어쩔 수 없이….

퇴근 시간대
3.5km를 달리는 데 12분이 걸려
'골든 타임'을 크게 넘겼습니다.

세종시 도심 도로의 특성상
길 터주기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인터뷰]
상병헌 / 세종시의원(소방차 동승)
도로 폭이 좁고요 신호등이 많습니다. 양보를 하고 싶어도 도로 여건상 잘 안 되는 부분이 있어요.

이런 가운데
지난해 세종소방의 화재 골든타임 도착률은 10건 가운데 6건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갈 길 먼 '소방차 길 터주기'
    • 입력 2019-03-24 22:33:10
    뉴스9(대전)
[앵커멘트]
불이 나면 이른바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7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해야 초기 진화가 가능합니다.

긴급상황을 가정해
세종시에서 소방차 출동 훈련을 했는데
양보 부족으로 현장 도착에
10분 넘게 걸렸습니다.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119 구급차가
도로에서 사이렌을 울립니다.

길을 비켜달라는 방송까지하지만,

[이펙트1]
"환자 이송 중입니다. 피양 좀 해주세요."

앞 차량은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응급환자를 실었지만
제때 현장에 도착하지 못했습니다.

화재 상황일 경우 더 문젭니다.

[인터뷰]
이상범 세종소방서 구급대원
현장 처치가 빨리 이루어져야 되고 초기 화재 진압이 중요한데 이게 1분 1초가 늦어지면 화재상황도 더 커지고 인명피해가 더 크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소방차가
현장으로 급히 출동합니다.

[이펙트2]
위이잉, 위이잉

옆차선이 비어있지만
요란한 사이렌 소리에도
차들은 요지부동 입니다.

또 다른 도로는
정차한 차량이 많아
길을 터줄 공간 자체가 없습니다.

[녹취]
불법 주정차 시민(음성변조)
방해될 수 있다 이런 생각 해보신 적 있으세요?
정차 구역이 아니니까 정차했을 땐 다른 차가 피해가 있을 거 같긴 한데, 주차장을 이용하기에 너무 복잡해서 어쩔 수 없이….

퇴근 시간대
3.5km를 달리는 데 12분이 걸려
'골든 타임'을 크게 넘겼습니다.

세종시 도심 도로의 특성상
길 터주기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인터뷰]
상병헌 / 세종시의원(소방차 동승)
도로 폭이 좁고요 신호등이 많습니다. 양보를 하고 싶어도 도로 여건상 잘 안 되는 부분이 있어요.

이런 가운데
지난해 세종소방의 화재 골든타임 도착률은 10건 가운데 6건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