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영 장평갯발 매립, 사실상 취소
입력 2019.03.24 (09:50) 창원
굴 패각 처리장 사업 추진으로
사라질 위기에 있었던
통영 용남면 장평갯벌 매립 사업이
사실상 취소됐습니다.
통영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15만 제곱미터의
용남면 장평지구 공유수면 매립계립에 대해
최근 환경부와 해양수산부가
'동의할 수 없음' 의견을 시에
회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영 장평갯발은
낙지와 해마, 수달 등
다양한 희귀 생물들의 대규모 서식지로,
지난해 매립 추진 발표 당시
인근 어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발이 거셌습니다.
  • 통영 장평갯발 매립, 사실상 취소
    • 입력 2019-03-25 09:01:57
    창원
굴 패각 처리장 사업 추진으로
사라질 위기에 있었던
통영 용남면 장평갯벌 매립 사업이
사실상 취소됐습니다.
통영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15만 제곱미터의
용남면 장평지구 공유수면 매립계립에 대해
최근 환경부와 해양수산부가
'동의할 수 없음' 의견을 시에
회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영 장평갯발은
낙지와 해마, 수달 등
다양한 희귀 생물들의 대규모 서식지로,
지난해 매립 추진 발표 당시
인근 어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발이 거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