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워킹 사커’·‘피클볼’…일본서 색다른 스포츠 인기
입력 2019.03.25 (09:46) 수정 2019.03.25 (09:5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일본에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스포츠들이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실내에서 축구 경기를 하는 사람들.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즐깁니다.

사실 이 축구 경기는 규칙이 독특한데요.

영국에서 탄생한 '워킹 사커'라 불리는 스포츠인데, 경기 중에 달리면 반칙이기 때문에 반드시 걸어다녀야 합니다.

또 안전을 중시해 몸싸움이나 헤딩을 금지했는데요.

덕분에 나이나 체격과 관계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여성 경기자 : "모두 걸어다니며 경기를 하니 안심하고 즐길 수 있습니다."]

탁구채와 비슷한 라켓을 들고 있는 사람들.

미국에서 탄생한 '피클볼'이라는 경기입니다.

공을 잘 칠 수 있도록 라켓 손잡이는 짧게 만들었고 공에는 많은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이 구멍 덕분에 공을 강하게 쳐도 속도가 잘 붙지 않아 70대 여성과 초등학생이 함께 팀을 이뤄 성인 남성들과 경기를 해도 전혀 무리가 없습니다.
  • ‘워킹 사커’·‘피클볼’…일본서 색다른 스포츠 인기
    • 입력 2019-03-25 09:48:24
    • 수정2019-03-25 09:55:11
    930뉴스
[앵커]

요즘 일본에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스포츠들이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실내에서 축구 경기를 하는 사람들.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즐깁니다.

사실 이 축구 경기는 규칙이 독특한데요.

영국에서 탄생한 '워킹 사커'라 불리는 스포츠인데, 경기 중에 달리면 반칙이기 때문에 반드시 걸어다녀야 합니다.

또 안전을 중시해 몸싸움이나 헤딩을 금지했는데요.

덕분에 나이나 체격과 관계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여성 경기자 : "모두 걸어다니며 경기를 하니 안심하고 즐길 수 있습니다."]

탁구채와 비슷한 라켓을 들고 있는 사람들.

미국에서 탄생한 '피클볼'이라는 경기입니다.

공을 잘 칠 수 있도록 라켓 손잡이는 짧게 만들었고 공에는 많은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이 구멍 덕분에 공을 강하게 쳐도 속도가 잘 붙지 않아 70대 여성과 초등학생이 함께 팀을 이뤄 성인 남성들과 경기를 해도 전혀 무리가 없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