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동 채소류 가격 최대 69% 폭락…“기후변화 대비 시급”
입력 2019.03.25 (14:00) 수정 2019.03.25 (14:02) 경제
온화했던 겨울 날씨로 인해 월동 채소류 가격이 대폭 하락했지만, 기후 변화에 대비한 정부의 수급 정책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이 농식품부로부터 받은 '월동 채소류 가격과 수급대책 현황' 자료를 보면, 2016년 3월부터 이달까지 무, 배추, 양파, 대파 등 주요 월동 채소류의 가격이 43.1%에서 68.6%까지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해당 기간 동안 무는 1만 3,606원(18kg)→ 7,741원(43.1%↓), 배추 1만 2,005원(10kg)→ 3,766원(68.6%↓), 양파 3만 2,155원(20kg)→ 1만 3,197원(59.0%↓), 대파 2,723원(1kg)→ 1,324원(51.4%↓)으로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8월 기상청이 발표한 겨울철 기후전망에 따르면, 2018년 겨울 평년기온은 전년과 비슷하거나(확률 50%) 높을 것(확률 30%)으로 예측했고 낮을 확률은 20%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선제적 대응 대신 산지폐기에 주로 의존했습니다. 올해 들어 농식품부와 지자체가 시행한 산지폐기 물량만 배추 4만 6천t, 대파 4,872t, 양파 2만 2천t 등 모두 7만 2,872t에 달합니다.

수매비축에 의한 시장 격리 물량은 매우 미미한 수준이었습니다. 양파의 경우 2017년 대비 2018년도 생산증가액의 15.8%인 6천t, 배추(겨울) 5.0%인 3천t, 무(겨울) 6.7%인 4천t만 수매비축을 진행했습니다.

서삼석 의원은 "겨울철 온화한 날씨 탓에 월동채소류가 과잉 생산됐다는 농식품부의 설명은 기후 변화에 안이하게 대응한 것"이라면서 "보다 적극적인 수급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월동 채소류 가격 최대 69% 폭락…“기후변화 대비 시급”
    • 입력 2019-03-25 14:00:36
    • 수정2019-03-25 14:02:42
    경제
온화했던 겨울 날씨로 인해 월동 채소류 가격이 대폭 하락했지만, 기후 변화에 대비한 정부의 수급 정책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이 농식품부로부터 받은 '월동 채소류 가격과 수급대책 현황' 자료를 보면, 2016년 3월부터 이달까지 무, 배추, 양파, 대파 등 주요 월동 채소류의 가격이 43.1%에서 68.6%까지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해당 기간 동안 무는 1만 3,606원(18kg)→ 7,741원(43.1%↓), 배추 1만 2,005원(10kg)→ 3,766원(68.6%↓), 양파 3만 2,155원(20kg)→ 1만 3,197원(59.0%↓), 대파 2,723원(1kg)→ 1,324원(51.4%↓)으로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8월 기상청이 발표한 겨울철 기후전망에 따르면, 2018년 겨울 평년기온은 전년과 비슷하거나(확률 50%) 높을 것(확률 30%)으로 예측했고 낮을 확률은 20%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선제적 대응 대신 산지폐기에 주로 의존했습니다. 올해 들어 농식품부와 지자체가 시행한 산지폐기 물량만 배추 4만 6천t, 대파 4,872t, 양파 2만 2천t 등 모두 7만 2,872t에 달합니다.

수매비축에 의한 시장 격리 물량은 매우 미미한 수준이었습니다. 양파의 경우 2017년 대비 2018년도 생산증가액의 15.8%인 6천t, 배추(겨울) 5.0%인 3천t, 무(겨울) 6.7%인 4천t만 수매비축을 진행했습니다.

서삼석 의원은 "겨울철 온화한 날씨 탓에 월동채소류가 과잉 생산됐다는 농식품부의 설명은 기후 변화에 안이하게 대응한 것"이라면서 "보다 적극적인 수급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