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리실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 자진사퇴 종용 없었다”
입력 2019.03.25 (15:07) 수정 2019.03.25 (15:17) 정치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이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 사퇴를 종용했다는 언론의 의혹 제기에 대해, 총리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총리실은 오늘(25일) 설명자료를 내고 "국무조정실은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의 자진사퇴를 종용하기 위해 접촉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손 전 원장에 대한 성추행 조사 착수 배경에 대해 "2017년 12월 27일 손 전 원장에 대한 성희롱 관련 진정이 국무조정실로 접수돼 감독기관으로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리실은 "국무조정실은 사건 당사자, 목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고 지난해 1월 10일 조사결과를 인사권자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경사연) 이사장에게 통보했다"며 "(이어) 손 전 원장은 지난해 1월 11일 경사연 이사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조선일보는 '총리실 관계자가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지시라며 손 당시 통일연구원장에게 사퇴를 종용했으며, 2017년 12월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진위를 밝히려는 손 원장에게 자진사퇴로 무마해주겠다며 회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손 전 원장은 2017년 3월 통일연구원장에 취임했다가 지난해 1월 임기를 2년 이상 남겨두고 사퇴했고, 이후 김연철 현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원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총리실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 자진사퇴 종용 없었다”
    • 입력 2019-03-25 15:07:38
    • 수정2019-03-25 15:17:07
    정치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이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 사퇴를 종용했다는 언론의 의혹 제기에 대해, 총리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총리실은 오늘(25일) 설명자료를 내고 "국무조정실은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의 자진사퇴를 종용하기 위해 접촉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손 전 원장에 대한 성추행 조사 착수 배경에 대해 "2017년 12월 27일 손 전 원장에 대한 성희롱 관련 진정이 국무조정실로 접수돼 감독기관으로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리실은 "국무조정실은 사건 당사자, 목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고 지난해 1월 10일 조사결과를 인사권자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경사연) 이사장에게 통보했다"며 "(이어) 손 전 원장은 지난해 1월 11일 경사연 이사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조선일보는 '총리실 관계자가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지시라며 손 당시 통일연구원장에게 사퇴를 종용했으며, 2017년 12월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진위를 밝히려는 손 원장에게 자진사퇴로 무마해주겠다며 회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손 전 원장은 2017년 3월 통일연구원장에 취임했다가 지난해 1월 임기를 2년 이상 남겨두고 사퇴했고, 이후 김연철 현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원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