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5 헤드라인]
입력 2019.03.25 (16:59) 수정 2019.03.25 (17:0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北 연락사무소 일부 복귀…“연락 채널 정상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사흘 만에 복귀하면서, 남북 간 상시 연락 채널이 정상화됐습니다. 정부는 준비 중이던 이산가족 화상 상봉 등에 대한 협의를 계속 추진할 방침입니다.

검찰 과거사위, ‘김학의 재수사 권고’ 의결할 듯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잠시 후 재수사 권고를 의결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차관이 출국금지 조치는 위법이라고 주장한데 대해 과거사위는 국민을 뭐로 보냐며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前 장관 영장 심사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 심사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됐습니다.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연예인 유착’ 경찰 더 있을 수도…명운 걸고 수사”

민갑룡 경찰청장이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연예인과의 유착 혐의를 받는 경찰관이 더 있을 수 있다며,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실규명에 경찰의 명운을 걸겠다며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 [뉴스5 헤드라인]
    • 입력 2019-03-25 17:00:38
    • 수정2019-03-25 17:04:54
    뉴스 5
北 연락사무소 일부 복귀…“연락 채널 정상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일부가 사흘 만에 복귀하면서, 남북 간 상시 연락 채널이 정상화됐습니다. 정부는 준비 중이던 이산가족 화상 상봉 등에 대한 협의를 계속 추진할 방침입니다.

검찰 과거사위, ‘김학의 재수사 권고’ 의결할 듯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잠시 후 재수사 권고를 의결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차관이 출국금지 조치는 위법이라고 주장한데 대해 과거사위는 국민을 뭐로 보냐며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前 장관 영장 심사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 심사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됐습니다.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연예인 유착’ 경찰 더 있을 수도…명운 걸고 수사”

민갑룡 경찰청장이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연예인과의 유착 혐의를 받는 경찰관이 더 있을 수 있다며,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실규명에 경찰의 명운을 걸겠다며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