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긴장 속 검찰에 ‘불만’…압박 논란도
입력 2019.03.25 (21:13) 수정 2019.03.25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은경 전 장관이 구속되면 현정부 장관으론 처음 구속이 됩니다.

전직 장관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청와대의 인사권, 인사 행위에 대한 법적 판단이어서, 청와대도 결과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9시 뉴스 시작전까지, 청와대 입장이 없던데 지금도 일단은 그런 분위기인거죠?

[기자]

오늘(25일)은 청와대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일단 법원의 결정을 지켜보고, 입장을 밝힐지 여부도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김 전 장관이 구속된다면, 검찰 수사는 청와대를 향할거고, 또 이게 청와대의 인사 행위에 대한 법적 판단의 문제도 걸려있는데요,

청와대도 지금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까?

[기자]

네, 곤혹스러워하면서 또 긴장하는 분위기 역력합니다.

그동안 청와대는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적법한 관리·감독을 하기 위해 작성된 '체크리스트'였다, 현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르다, 이렇게 강조했었는데요.

김 전 장관이 구속된다면 타격이 불가피해보입니다.

[앵커]

아까 청와대 관계자들이 말을 아낀다고 했는데, 대신 윤영찬 전 국민소통 수석이 김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네요?

[기자]

네,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월까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죠.

윤 전 수석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는데요.

과거 정부땐 더 노골적인 공무원 축출이 있었는데도 수사하지 않았던 검찰이 현 정부 들어 갑자기 기준을 바꿔 더 가혹한 이중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앵커]

현 정부 들어서 검찰이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 청와대가 하고 싶은 말을 윤 전 수석이 대신 한 것으로 들리기도 하는데요.

야당은 청와대가 검찰, 법원 압박하는거냐, 이런 논란도 제기하고 있죠?

[기자]

지난 22일, 검찰이 김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청와대는 "장관의 인사권과 감찰권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법원 판단을 지켜보겠다"라고 입장을 냈었는데요.

이 '지켜보겠다'는 표현을 두고 야당은 재판 가이드라인이냐, 라면서 법원에 대한 압박이 도를 넘었다고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로선 이래저래 긴장되는 밤입니다.
  • 靑 긴장 속 검찰에 ‘불만’…압박 논란도
    • 입력 2019-03-25 21:14:53
    • 수정2019-03-25 21:52:44
    뉴스 9
[앵커]

김은경 전 장관이 구속되면 현정부 장관으론 처음 구속이 됩니다.

전직 장관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청와대의 인사권, 인사 행위에 대한 법적 판단이어서, 청와대도 결과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9시 뉴스 시작전까지, 청와대 입장이 없던데 지금도 일단은 그런 분위기인거죠?

[기자]

오늘(25일)은 청와대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일단 법원의 결정을 지켜보고, 입장을 밝힐지 여부도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김 전 장관이 구속된다면, 검찰 수사는 청와대를 향할거고, 또 이게 청와대의 인사 행위에 대한 법적 판단의 문제도 걸려있는데요,

청와대도 지금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까?

[기자]

네, 곤혹스러워하면서 또 긴장하는 분위기 역력합니다.

그동안 청와대는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적법한 관리·감독을 하기 위해 작성된 '체크리스트'였다, 현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르다, 이렇게 강조했었는데요.

김 전 장관이 구속된다면 타격이 불가피해보입니다.

[앵커]

아까 청와대 관계자들이 말을 아낀다고 했는데, 대신 윤영찬 전 국민소통 수석이 김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네요?

[기자]

네,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월까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죠.

윤 전 수석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는데요.

과거 정부땐 더 노골적인 공무원 축출이 있었는데도 수사하지 않았던 검찰이 현 정부 들어 갑자기 기준을 바꿔 더 가혹한 이중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앵커]

현 정부 들어서 검찰이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 청와대가 하고 싶은 말을 윤 전 수석이 대신 한 것으로 들리기도 하는데요.

야당은 청와대가 검찰, 법원 압박하는거냐, 이런 논란도 제기하고 있죠?

[기자]

지난 22일, 검찰이 김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청와대는 "장관의 인사권과 감찰권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법원 판단을 지켜보겠다"라고 입장을 냈었는데요.

이 '지켜보겠다'는 표현을 두고 야당은 재판 가이드라인이냐, 라면서 법원에 대한 압박이 도를 넘었다고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로선 이래저래 긴장되는 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