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위기 지역' 연장 신청…다음 달 초 결정
입력 2019.03.25 (22:46)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거제와 통영 등
불황을 겪고 있는
경남 4개 시·군이 지난 1년 동안
정부의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는데요.

다음 달 4일이면
고용위기 지역으로의
각종 지원이 끝나는데,
4개 시·군 모두
고용 사정이 나아지지 않았다며
연장을 신청했습니다.
배수영 기잡니다.


[리포트]
조선업 불황으로
지난해 거제의 하반기 실업률은 7.1%.

통계작성을 시작한 지난 2013년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1년 동안
거제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하고
각종 지원을 해왔지만
고용사정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허동식/거제시 부시장[인터뷰]
"조선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말 기준
실업률이 전국 최고 높은 7.1%를 기록했습니다. 거제시에서는 (고용위기 지역으로)
꼭 지정돼야..."

이 때문에 거제와
통영, 고성, 창원 진해를 비롯해
울산과 전북 군산 등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8개 시군이 연장을 신청했습니다.

창원시는
국가산업단지가 있는 성산구의
신규 지정까지 신청했습니다.

허만영/창원시 부시장[인터뷰]
"실업률 등 지표가 저조합니다.
그런 지역 경제 어려움을 직접 설명해서..."

정부는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에 1조 원을 들여
직업 훈련과 고용유지 지원금 혜택,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
각종 지원을 쏟았습니다.

올해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아야 한다는
연장 요건도 완화했습니다.

김상용/고용노동부 지역산업고용정책과장[인터뷰]
"고용보험 피보험자 숫자를 봅니다. 그 증가율 등을 고려하고 그 이외 전반적인 경제산업 고용상황을 고려해서..."

지난해 지정된
고용위기지역 기한은 다음 달 4일까지.

고용노동부는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하고,
다음 달 안에 창원 성산구
신규 지정을 위한
현장 실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배수영입니다.
  • '고용위기 지역' 연장 신청…다음 달 초 결정
    • 입력 2019-03-25 22:46:32
    뉴스9(진주)
[앵커멘트]
거제와 통영 등
불황을 겪고 있는
경남 4개 시·군이 지난 1년 동안
정부의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는데요.

다음 달 4일이면
고용위기 지역으로의
각종 지원이 끝나는데,
4개 시·군 모두
고용 사정이 나아지지 않았다며
연장을 신청했습니다.
배수영 기잡니다.


[리포트]
조선업 불황으로
지난해 거제의 하반기 실업률은 7.1%.

통계작성을 시작한 지난 2013년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1년 동안
거제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하고
각종 지원을 해왔지만
고용사정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허동식/거제시 부시장[인터뷰]
"조선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말 기준
실업률이 전국 최고 높은 7.1%를 기록했습니다. 거제시에서는 (고용위기 지역으로)
꼭 지정돼야..."

이 때문에 거제와
통영, 고성, 창원 진해를 비롯해
울산과 전북 군산 등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8개 시군이 연장을 신청했습니다.

창원시는
국가산업단지가 있는 성산구의
신규 지정까지 신청했습니다.

허만영/창원시 부시장[인터뷰]
"실업률 등 지표가 저조합니다.
그런 지역 경제 어려움을 직접 설명해서..."

정부는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에 1조 원을 들여
직업 훈련과 고용유지 지원금 혜택,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
각종 지원을 쏟았습니다.

올해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아야 한다는
연장 요건도 완화했습니다.

김상용/고용노동부 지역산업고용정책과장[인터뷰]
"고용보험 피보험자 숫자를 봅니다. 그 증가율 등을 고려하고 그 이외 전반적인 경제산업 고용상황을 고려해서..."

지난해 지정된
고용위기지역 기한은 다음 달 4일까지.

고용노동부는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하고,
다음 달 안에 창원 성산구
신규 지정을 위한
현장 실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배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