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인 연대보증 세우고 돈도 가로챈 30대 실형
입력 2019.03.25 (23:47) 수정 2019.03.25 (23:49) 제주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은
직장 동료에게 연대보증을 세우고
추가로 돈도 빌려
사기 혐의로 기소된 38살 김모 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15년 3월
결혼자금 명목으로 천만 원을 빌려준
직장 동료에게 빚을 갚겠다며
천 9백만 원짜리 연대보증을 서게 한 뒤
1년 여 뒤 이자가 연체됐다며
20차례에 걸쳐 천백여 만 원을 빌리는 등
갚을 능력이 없는데도
모두 3천여 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지인 연대보증 세우고 돈도 가로챈 30대 실형
    • 입력 2019-03-25 23:47:00
    • 수정2019-03-25 23:49:23
    제주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은
직장 동료에게 연대보증을 세우고
추가로 돈도 빌려
사기 혐의로 기소된 38살 김모 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15년 3월
결혼자금 명목으로 천만 원을 빌려준
직장 동료에게 빚을 갚겠다며
천 9백만 원짜리 연대보증을 서게 한 뒤
1년 여 뒤 이자가 연체됐다며
20차례에 걸쳐 천백여 만 원을 빌리는 등
갚을 능력이 없는데도
모두 3천여 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