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항소심 재판 이어져…다스 임원 증인 신문 예정
입력 2019.03.29 (01:06) 수정 2019.03.29 (01:08) 사회
서울고등법원 형사 1부는 오늘(29일) 횡령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을 이어갑니다.

오늘 재판에서는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승호 전 다스 전무 등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돼있습니다.

현대건설에 근무하다가 다스로 자리를 옮긴 김 전 사장은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핵심 증인입니다.

김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다스 설립 과정부터 비자금 등 주요 결정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한 구체적인 정황을 진술해, 1심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징역 15년의 실형을 받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권 전 전무도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다스를 설립했다"고 앞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사장과 권 전 전무는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이제까지 증인출석을 거부해와 재판부가 지난 8일 증인소환 공지문을 서울고법 홈페이지에 게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B 항소심 재판 이어져…다스 임원 증인 신문 예정
    • 입력 2019-03-29 01:06:43
    • 수정2019-03-29 01:08:28
    사회
서울고등법원 형사 1부는 오늘(29일) 횡령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을 이어갑니다.

오늘 재판에서는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승호 전 다스 전무 등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돼있습니다.

현대건설에 근무하다가 다스로 자리를 옮긴 김 전 사장은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핵심 증인입니다.

김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다스 설립 과정부터 비자금 등 주요 결정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한 구체적인 정황을 진술해, 1심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징역 15년의 실형을 받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권 전 전무도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다스를 설립했다"고 앞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사장과 권 전 전무는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이제까지 증인출석을 거부해와 재판부가 지난 8일 증인소환 공지문을 서울고법 홈페이지에 게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