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특조위 “해군·경, CCTV 저장장치 조작 정황”
입력 2019.03.29 (06:10) 수정 2019.03.29 (08: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참사 제 2기 특별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한지 석달여 만에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해군이 수거했다는 세월호 내부 CCTV 저장장치가 조작되거나 뒤바뀐 채 검찰에 제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충격적인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선박 안내데스크에 설치돼 있던 CCTV 저장장치.

해군은 이 CCTV 저장장치를 참사 두달이 지난 6월 22일 밤 11시 20분, 수중에서 수거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활동을 시작한 2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이 실제 수거한 것과는 다른 저장 장치가 검찰에 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습니다.

[박병우/특조위 진상규명국장 : "'해군은 실제로 안내데스크에서 케이블을 분리해서 수거하는 과정을 겪지 않았다' 이렇게 저희들이 판단하고..."]

특조위는 그 근거로 검찰에 제출된 저장 장치가 수거 당시 해군이 촬영했다는 저장 장치의 모습과 비교해 볼 때 고무 패킹 유무와 잠금장치 상태가 다른 점을 제시했습니다.

또 '당시 저장장치를 분리해 수거했다'는 해군 관계자의 진술이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 측은 앞으로 남은 조사 과제들을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장훈/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세월호 참사 특별 수사단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특조위는 이같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다음달 초 전원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검찰에 수사를 벌여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세월호특조위 “해군·경, CCTV 저장장치 조작 정황”
    • 입력 2019-03-29 06:12:15
    • 수정2019-03-29 08:25:10
    뉴스광장 1부
[앵커]

세월호 참사 제 2기 특별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한지 석달여 만에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해군이 수거했다는 세월호 내부 CCTV 저장장치가 조작되거나 뒤바뀐 채 검찰에 제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충격적인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선박 안내데스크에 설치돼 있던 CCTV 저장장치.

해군은 이 CCTV 저장장치를 참사 두달이 지난 6월 22일 밤 11시 20분, 수중에서 수거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활동을 시작한 2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이 실제 수거한 것과는 다른 저장 장치가 검찰에 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습니다.

[박병우/특조위 진상규명국장 : "'해군은 실제로 안내데스크에서 케이블을 분리해서 수거하는 과정을 겪지 않았다' 이렇게 저희들이 판단하고..."]

특조위는 그 근거로 검찰에 제출된 저장 장치가 수거 당시 해군이 촬영했다는 저장 장치의 모습과 비교해 볼 때 고무 패킹 유무와 잠금장치 상태가 다른 점을 제시했습니다.

또 '당시 저장장치를 분리해 수거했다'는 해군 관계자의 진술이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 측은 앞으로 남은 조사 과제들을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장훈/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세월호 참사 특별 수사단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특조위는 이같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다음달 초 전원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검찰에 수사를 벌여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