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 인공지능 앱으로 잡는다”
입력 2019.03.29 (10:03) 수정 2019.03.29 (10:08) 경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전화와 문자를 판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앱이 개발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9일)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 공개 행사를 열고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지난해 11월,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은 올해 2월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인공지능 앱은 통화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할 경우 사용자에게 경고 음성과 진동 알림을 제공합니다. '서울중앙지방경찰청'이나 '대포통장' 등 보이스피싱 사기에 주로 사용되는 단어나 발화 패턴, 문맥 등을 분석하는 방식입니다.

금감원은 인공지능 앱의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우선 기업은행 이용자를 대상으로 3월 18일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이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IT기업 등에 무상 제공됩니다. 금감원은 이를 기반으로 대출사기문자를 적출해내는 휴대폰 앱 등을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과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금융범죄 집단과의 싸움에서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기업들과의 협업이 확대되어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의 제공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금감원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 인공지능 앱으로 잡는다”
    • 입력 2019-03-29 10:03:09
    • 수정2019-03-29 10:08:22
    경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전화와 문자를 판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앱이 개발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9일)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 공개 행사를 열고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지난해 11월,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은 올해 2월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인공지능 앱은 통화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할 경우 사용자에게 경고 음성과 진동 알림을 제공합니다. '서울중앙지방경찰청'이나 '대포통장' 등 보이스피싱 사기에 주로 사용되는 단어나 발화 패턴, 문맥 등을 분석하는 방식입니다.

금감원은 인공지능 앱의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우선 기업은행 이용자를 대상으로 3월 18일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이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IT기업 등에 무상 제공됩니다. 금감원은 이를 기반으로 대출사기문자를 적출해내는 휴대폰 앱 등을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과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금융범죄 집단과의 싸움에서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기업들과의 협업이 확대되어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의 제공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