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해야”
입력 2019.03.29 (10:08) 수정 2019.03.29 (10:08)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고가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대변인이) 기자 시절 만평과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를 신랄하게 비판했는데 청와대에 들어가더니 부동산 귀재가 됐다"며 "정말이지 보통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자기 모순"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옆에 살던 김 대변인이 이례적으로 관사에 입주했다"며 "국민 재산을 담보로 잡아 투기에 나섰다"고 비판하고, "여러가지 규제가 작년에 강화되던 시점에 십억 원을 대출받았다"며 '대출 특혜'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어 "부동산을 안 사본 사람이 이렇게 과감하게 투자하는 건 고급 정보를 잘 알고 있었다는 걸 방증한다"며 "저런 역대급 투기를 어떻게 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당장 운영위원회를 열고 위법 여부까지 들여다봐야 한다"며 "대통령께 당장 경질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다음달 4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청와대 업무를 보좌하도록 하는 관사가 개인 투기용으로 활용된 데 대해서 따지겠다"며 "청와대 직원들이 관사를 이용해서 투기한 사례가 있는지 더 조사하고 엄중히 따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해야”
    • 입력 2019-03-29 10:08:25
    • 수정2019-03-29 10:08:53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고가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대변인이) 기자 시절 만평과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를 신랄하게 비판했는데 청와대에 들어가더니 부동산 귀재가 됐다"며 "정말이지 보통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자기 모순"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옆에 살던 김 대변인이 이례적으로 관사에 입주했다"며 "국민 재산을 담보로 잡아 투기에 나섰다"고 비판하고, "여러가지 규제가 작년에 강화되던 시점에 십억 원을 대출받았다"며 '대출 특혜'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어 "부동산을 안 사본 사람이 이렇게 과감하게 투자하는 건 고급 정보를 잘 알고 있었다는 걸 방증한다"며 "저런 역대급 투기를 어떻게 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당장 운영위원회를 열고 위법 여부까지 들여다봐야 한다"며 "대통령께 당장 경질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다음달 4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청와대 업무를 보좌하도록 하는 관사가 개인 투기용으로 활용된 데 대해서 따지겠다"며 "청와대 직원들이 관사를 이용해서 투기한 사례가 있는지 더 조사하고 엄중히 따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