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 살균제 판매’ 애경산업 前 대표 영장심사…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입력 2019.03.29 (11:13) 수정 2019.03.29 (11:25) 사회
유해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해 인명 피해를 낸 혐의를 받는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29일)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안 전 대표와 이모 씨 등 전직 애경산업 임원 4명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법원에 출석하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검찰은 안 전 대표 등이 CMIT·MIT를 원료로 하는 가습기 제품이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2002년부터 2011년까지 해당 물질로 만든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애경산업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6명은 오늘 안 전 대표 등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습기 살균제 판매’ 애경산업 前 대표 영장심사…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 입력 2019-03-29 11:13:13
    • 수정2019-03-29 11:25:15
    사회
유해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해 인명 피해를 낸 혐의를 받는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29일)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안 전 대표와 이모 씨 등 전직 애경산업 임원 4명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법원에 출석하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검찰은 안 전 대표 등이 CMIT·MIT를 원료로 하는 가습기 제품이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2002년부터 2011년까지 해당 물질로 만든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애경산업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6명은 오늘 안 전 대표 등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