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운정, KIA클래식 1R 단독선두…박성현 등 공동 3위
입력 2019.03.29 (11:13) 수정 2019.03.29 (11:14)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한국 강세가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최운정(29)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천55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운정은 2위 스테파니 메도(북아일랜드·5언더파 67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달렸다.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잡은 최운정은 5번 홀(파5)과 7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11번 홀(파3)에서도 버디에 성공한 최운정은 막판 16번(파4)·17번(파5)·18번(파4) 홀에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며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운정은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우승 이후 통산 2승째에 도전한다.

최운정이 우승하면 한국은 올해 들어 열린 LPGA 투어 7개 대회 중 5개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하게 된다.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는 최운정 외 한국 선수들이 대거 상위권에 올라 LPGA 투어 한국 돌풍을 이어갔다.

박성현(26), 고진영(24), 박인비(31), 김세영(26)이 공동 3위(4언더파 68타)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1위 박성현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박성현은 HSBC 월드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 통산 7승에 도전한다.

지난주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도 버디 4개로 4언더파 68타를 치고 공동 3위에 올라 2주 연속 우승에 청신호를 밝혔다.

통산 20승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고, 김세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호주 교포 이민지(23)도 공동 3위다.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32)는 3언더파 69타로 공동 18위, 김인경(31), 박희영(32), 강혜지(29), 김효주(24), 전인지(25)는 2언더파 70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 이번 대회에 후원사 초청으로 출전한 오지현(23)은 6오버파 78타로 고전, 공동 135위에 머물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최운정, KIA클래식 1R 단독선두…박성현 등 공동 3위
    • 입력 2019-03-29 11:13:27
    • 수정2019-03-29 11:14:52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한국 강세가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최운정(29)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천55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운정은 2위 스테파니 메도(북아일랜드·5언더파 67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달렸다.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잡은 최운정은 5번 홀(파5)과 7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11번 홀(파3)에서도 버디에 성공한 최운정은 막판 16번(파4)·17번(파5)·18번(파4) 홀에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며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운정은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우승 이후 통산 2승째에 도전한다.

최운정이 우승하면 한국은 올해 들어 열린 LPGA 투어 7개 대회 중 5개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하게 된다.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는 최운정 외 한국 선수들이 대거 상위권에 올라 LPGA 투어 한국 돌풍을 이어갔다.

박성현(26), 고진영(24), 박인비(31), 김세영(26)이 공동 3위(4언더파 68타)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1위 박성현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박성현은 HSBC 월드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 통산 7승에 도전한다.

지난주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도 버디 4개로 4언더파 68타를 치고 공동 3위에 올라 2주 연속 우승에 청신호를 밝혔다.

통산 20승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고, 김세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호주 교포 이민지(23)도 공동 3위다.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32)는 3언더파 69타로 공동 18위, 김인경(31), 박희영(32), 강혜지(29), 김효주(24), 전인지(25)는 2언더파 70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 이번 대회에 후원사 초청으로 출전한 오지현(23)은 6오버파 78타로 고전, 공동 135위에 머물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