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18명 송치
입력 2019.03.29 (11:26) 수정 2019.03.29 (14:18) 사회
경찰이 지난해 3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의 책임을 물어 삼성전자 임직원 등 1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상,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박찬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 삼성전자 임직원 11명과 협력업체 관계자 7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9월 4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검찰에 송치된 임직원들은 당시 사고와 관련해 안전 관리 등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는 옛 소방설비를 철거 중이던 협력업체 관계자가 소방설비 관련 배선을 노후 배선으로 오인해 절단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로 인해 화재 시에만 작동해야 하는 이산화탄소 밸브가 열리면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기 시작했고, 이어 밸브가 터지면서 이산화탄소가 다량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해당 밸브는 1998년 제작된 동 재질의 제품으로 부식과 균열, 기계적 진동, 나사마모, 나사골 갈라짐 등의 변형과 순간적인 응력 집중으로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등으로부터 이러한 감정 결과를 넘겨받아 사고의 원인을 확인한 뒤 박 부사장 등에게 사고의 책임이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즉시 신고의무가 발생하는 '화학사고'임에도 삼성 측이 사고 발생 후 1시간 49분이 지나서야 신고함에 따라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18명 송치
    • 입력 2019-03-29 11:26:41
    • 수정2019-03-29 14:18:46
    사회
경찰이 지난해 3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의 책임을 물어 삼성전자 임직원 등 1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상,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박찬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 삼성전자 임직원 11명과 협력업체 관계자 7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9월 4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검찰에 송치된 임직원들은 당시 사고와 관련해 안전 관리 등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는 옛 소방설비를 철거 중이던 협력업체 관계자가 소방설비 관련 배선을 노후 배선으로 오인해 절단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로 인해 화재 시에만 작동해야 하는 이산화탄소 밸브가 열리면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기 시작했고, 이어 밸브가 터지면서 이산화탄소가 다량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해당 밸브는 1998년 제작된 동 재질의 제품으로 부식과 균열, 기계적 진동, 나사마모, 나사골 갈라짐 등의 변형과 순간적인 응력 집중으로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등으로부터 이러한 감정 결과를 넘겨받아 사고의 원인을 확인한 뒤 박 부사장 등에게 사고의 책임이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즉시 신고의무가 발생하는 '화학사고'임에도 삼성 측이 사고 발생 후 1시간 49분이 지나서야 신고함에 따라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