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지진으로 사망자 발생…책임자들 처벌해야”
입력 2019.03.29 (15:14) 수정 2019.03.29 (16:30) 사회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에 발생했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와 관련해 지진 피해자들이 책임자들을 처벌해 달라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특히 당시 지진으로 부상당한 피해자가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며 이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과 상해 혐의로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와 박정훈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오늘(29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범대본은 지진 당일 건물에서 떨어진 구조물에 맞아 다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11월 포항 지역에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11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왔습니다.

범대본은 포항시 등이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을 알고서도 이 같은 사실을 고의로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범대본이 고소한 넥스지오는 포항 지열발전 사업에 참여한 컨소시엄의 주관사이며, 포항지열발전은 넥스지오의 자회사입니다.

범대본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들이 포항시민의 안전을 무시한 채 첫 지진 뒤에도 물 주입을 계속 하다가 결국 규모 5.4의 포항 지진을 발생시켰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열발전 전문가로서 물 주입 과정에서 발생한 미소지진이 대규모 지진의 전조 현상임을 알고 있었다"며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범대본은 관련자들이 지진이 발생할 위험성을 알고 있었음에도 영리를 위해 사업을 추진한 고의성이 있어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발전소 입지 선정 당시 활성단층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고, 미소지진이 일어난 이후에도 적절히 대응하지 않았다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관련기관 공무원들의 직무유기 의혹도 수사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범대본은 앞서 지난해 지진 피해자 1천3백여 명을 모아 정부와 넥스지오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포항지진으로 사망자 발생…책임자들 처벌해야”
    • 입력 2019-03-29 15:14:21
    • 수정2019-03-29 16:30:10
    사회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에 발생했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와 관련해 지진 피해자들이 책임자들을 처벌해 달라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특히 당시 지진으로 부상당한 피해자가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며 이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과 상해 혐의로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와 박정훈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오늘(29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범대본은 지진 당일 건물에서 떨어진 구조물에 맞아 다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11월 포항 지역에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11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왔습니다.

범대본은 포항시 등이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을 알고서도 이 같은 사실을 고의로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범대본이 고소한 넥스지오는 포항 지열발전 사업에 참여한 컨소시엄의 주관사이며, 포항지열발전은 넥스지오의 자회사입니다.

범대본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들이 포항시민의 안전을 무시한 채 첫 지진 뒤에도 물 주입을 계속 하다가 결국 규모 5.4의 포항 지진을 발생시켰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열발전 전문가로서 물 주입 과정에서 발생한 미소지진이 대규모 지진의 전조 현상임을 알고 있었다"며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범대본은 관련자들이 지진이 발생할 위험성을 알고 있었음에도 영리를 위해 사업을 추진한 고의성이 있어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발전소 입지 선정 당시 활성단층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고, 미소지진이 일어난 이후에도 적절히 대응하지 않았다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관련기관 공무원들의 직무유기 의혹도 수사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범대본은 앞서 지난해 지진 피해자 1천3백여 명을 모아 정부와 넥스지오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