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훈련 중 숨진 특전사 대원 ‘순직·1계급 추서’ 결정
입력 2019.03.29 (18:37) 수정 2019.03.29 (18:45) 정치
육군은 고공강하 훈련 중 한강에 추락해 숨진 특전사 소속 부사관에 대해 '순직 처리 및 1계급 추서'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육군은 "전공사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고인의 '순직'과 '원사로 1계급 추서'를 결정했다"면서 "이는 국가를 위한 임무 수행 중 순직한 고인의 명예로운 헌신을 기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28일) 오전 경기도 미사리 훈련장에서 고난도 고공강하 훈련 중이던 특전사 대원 33살 전 모 상사가 한강으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원사로 추서된 고인에 대한 발인과 영결식은 내일(30일) 오전 5시 국군수도병원에서 특전사령관장으로 진행되며, 이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이 거행될 예정입니다.

육군은 "고난이도 고공강하 훈련 중 유명을 달리한 특전대원 고(故) 전 모 상사의 영전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고 직후 육군은 곧바로 유가족지원팀을 구성해 필요한 모든 사항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육군, 훈련 중 숨진 특전사 대원 ‘순직·1계급 추서’ 결정
    • 입력 2019-03-29 18:37:53
    • 수정2019-03-29 18:45:16
    정치
육군은 고공강하 훈련 중 한강에 추락해 숨진 특전사 소속 부사관에 대해 '순직 처리 및 1계급 추서'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육군은 "전공사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고인의 '순직'과 '원사로 1계급 추서'를 결정했다"면서 "이는 국가를 위한 임무 수행 중 순직한 고인의 명예로운 헌신을 기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28일) 오전 경기도 미사리 훈련장에서 고난도 고공강하 훈련 중이던 특전사 대원 33살 전 모 상사가 한강으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원사로 추서된 고인에 대한 발인과 영결식은 내일(30일) 오전 5시 국군수도병원에서 특전사령관장으로 진행되며, 이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이 거행될 예정입니다.

육군은 "고난이도 고공강하 훈련 중 유명을 달리한 특전대원 고(故) 전 모 상사의 영전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고 직후 육군은 곧바로 유가족지원팀을 구성해 필요한 모든 사항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