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당도 “일부 장관 후보자 부적합”…누가 낙마하나?
입력 2019.03.29 (21:05) 수정 2019.03.29 (21: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방 들으신대로, 이제 청와대의 고민은 인사청문회를 마친 7명의 장관 후보자를 향하고 있습니다.

여당 내부에서도 '몇몇 후보자는 안되는 것 아니냐'하는 의견이 나오면서, 기류 변화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7명 장관 후보자 다 안된다는 한국당이 과하다면서도, 여당의 오전 지도부 회의에서는 그간 분위기와는 다른 공개 언급이 나왔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들이 보시기에 부족한 점이 있는 후보들도 있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는 7명 다 사수는 어렵지 않겠냐, 부담된다는 얘기들이 나왔습니다.

외유성 출장 의혹 등으로 질타를 받은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다주택 보유 논란이 인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문제 삼는 기류가 상당합니다.

과기부 장관 후보자는 평화당이,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정의당이 안 된다고 결론 내렸다는 점도 부담입니다.

이런 여당 내 기류는 청와대에도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다만 적격이든 부적격이든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수 있도록 우선 야당들을 설득해 본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청와대를 겨냥한 공세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모든 책임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비서관들이 같이 책임져야 될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께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철회해주십시오."]

박영선 후보자의 특혜 진료 의혹을 추궁하겠다며 병원을 찾아가고, 김연철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등 낙마를 요구할 후보자를 좁혀가는 기류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에 이어 장관 후보자 가운데 낙마자가 나올 경우, 정부·여당의 국정 운영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여당도 “일부 장관 후보자 부적합”…누가 낙마하나?
    • 입력 2019-03-29 21:08:21
    • 수정2019-03-29 21:12:34
    뉴스 9
[앵커]

금방 들으신대로, 이제 청와대의 고민은 인사청문회를 마친 7명의 장관 후보자를 향하고 있습니다.

여당 내부에서도 '몇몇 후보자는 안되는 것 아니냐'하는 의견이 나오면서, 기류 변화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7명 장관 후보자 다 안된다는 한국당이 과하다면서도, 여당의 오전 지도부 회의에서는 그간 분위기와는 다른 공개 언급이 나왔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들이 보시기에 부족한 점이 있는 후보들도 있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는 7명 다 사수는 어렵지 않겠냐, 부담된다는 얘기들이 나왔습니다.

외유성 출장 의혹 등으로 질타를 받은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다주택 보유 논란이 인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문제 삼는 기류가 상당합니다.

과기부 장관 후보자는 평화당이,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정의당이 안 된다고 결론 내렸다는 점도 부담입니다.

이런 여당 내 기류는 청와대에도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다만 적격이든 부적격이든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수 있도록 우선 야당들을 설득해 본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청와대를 겨냥한 공세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모든 책임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비서관들이 같이 책임져야 될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께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철회해주십시오."]

박영선 후보자의 특혜 진료 의혹을 추궁하겠다며 병원을 찾아가고, 김연철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등 낙마를 요구할 후보자를 좁혀가는 기류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에 이어 장관 후보자 가운데 낙마자가 나올 경우, 정부·여당의 국정 운영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