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내 학교협동조합 급증
입력 2019.03.29 (21:54) 수정 2019.03.29 (22:57)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 내 학교에서
협동조합이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함께 조합을 만들어
사업체를 운영하는 건데요.
학생들의 사회성도 높이고,
경제관념도 키우기 위한 사업입니다.
송혜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학교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초등학교 매점입니다.

물건 진열부터 판매까지
모두 학생들이 직접 합니다.

수업이 끝난 뒤에 해야 하기 때문에,
매일 오후에
두 시간씩만 문을 엽니다.

판매 수익금은
또 다른 식품들을 구입하거나,
조합원 교육에 쓰입니다.

최예원 / 금병초 6학년
"(졸업하고)나중에 중학교, 고등학교에 가면 봉사체험도 할 텐데 그때 좋은 활동으로 기억으로 남아서 더 잘할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협동조합은
고등학교에서도 운영됩니다.

조합에 가입한 학생들이
'꽃차'를 만들어,
학교나 플리마켓에서 팝니다.

올해는 수익금의 일부로
장학금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윤혜리 / 소양고 교사
"아이들의 성향도 좀 바뀐 것 같고요. 또 아이들이 꿈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고민해 본다거나."

강원도 내 학교협동조합은
설립 첫해인 2016년
2개에서 시작해,
3년 만에 11개로 늘었습니다.

전국의 학교조합 60개 가운데,
18%가 강원도에 있습니다.

송혜림 기자/
학교협동조합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는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셉니다. 각 학교별로 학생과 교사, 학부모가 주축이 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수업과의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또, 인건비 보장도 안 될 정도로
수익률이 낮아
전문 사업체로까지
성장하진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교육부는 올해 안으로
학교조합 중앙지원센터를 건립해
활성화를 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
  • 강원도 내 학교협동조합 급증
    • 입력 2019-03-29 21:54:21
    • 수정2019-03-29 22:57:23
    뉴스9(원주)
[앵커멘트]

강원도 내 학교에서
협동조합이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함께 조합을 만들어
사업체를 운영하는 건데요.
학생들의 사회성도 높이고,
경제관념도 키우기 위한 사업입니다.
송혜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학교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초등학교 매점입니다.

물건 진열부터 판매까지
모두 학생들이 직접 합니다.

수업이 끝난 뒤에 해야 하기 때문에,
매일 오후에
두 시간씩만 문을 엽니다.

판매 수익금은
또 다른 식품들을 구입하거나,
조합원 교육에 쓰입니다.

최예원 / 금병초 6학년
"(졸업하고)나중에 중학교, 고등학교에 가면 봉사체험도 할 텐데 그때 좋은 활동으로 기억으로 남아서 더 잘할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협동조합은
고등학교에서도 운영됩니다.

조합에 가입한 학생들이
'꽃차'를 만들어,
학교나 플리마켓에서 팝니다.

올해는 수익금의 일부로
장학금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윤혜리 / 소양고 교사
"아이들의 성향도 좀 바뀐 것 같고요. 또 아이들이 꿈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고민해 본다거나."

강원도 내 학교협동조합은
설립 첫해인 2016년
2개에서 시작해,
3년 만에 11개로 늘었습니다.

전국의 학교조합 60개 가운데,
18%가 강원도에 있습니다.

송혜림 기자/
학교협동조합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는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셉니다. 각 학교별로 학생과 교사, 학부모가 주축이 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수업과의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또, 인건비 보장도 안 될 정도로
수익률이 낮아
전문 사업체로까지
성장하진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교육부는 올해 안으로
학교조합 중앙지원센터를 건립해
활성화를 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송혜림

    송혜림 song7@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