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전 유엔 총장, 다음주 시진핑 만난다
입력 2019.03.29 (22:16) 수정 2019.03.29 (22:22) 국제
미세먼지 해결 범국가기구 위원장으로 내정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날 예정입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26일부터 나흘 동안 중국 남부 하이난섬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이 끝난 뒤 서부 간쑤성을 들렀다가 베이징을 찾아 다음주 초에 시진핑주석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베이징 방문은 국제 원로그룹인 '디 엘더스' 활동 차원으로 반 전 총장을 비롯한 이 그룹 멤버들은 중국의 지도자들과 기후변화와 핵 폐기에서부터 지역안보와 극단주의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문에서 대기오염 등 환경 문제와 관련한 국제적인 협력 방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이번 포럼 기간에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만나 미세먼지 문제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다음주 베이징에서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반기문 전 유엔 총장, 다음주 시진핑 만난다
    • 입력 2019-03-29 22:16:14
    • 수정2019-03-29 22:22:46
    국제
미세먼지 해결 범국가기구 위원장으로 내정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날 예정입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26일부터 나흘 동안 중국 남부 하이난섬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이 끝난 뒤 서부 간쑤성을 들렀다가 베이징을 찾아 다음주 초에 시진핑주석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베이징 방문은 국제 원로그룹인 '디 엘더스' 활동 차원으로 반 전 총장을 비롯한 이 그룹 멤버들은 중국의 지도자들과 기후변화와 핵 폐기에서부터 지역안보와 극단주의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문에서 대기오염 등 환경 문제와 관련한 국제적인 협력 방안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이번 포럼 기간에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만나 미세먼지 문제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다음주 베이징에서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