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시 멀티골’ 바르사, 우레이 교체 출전한 에스파뇰 제압
입력 2019.03.31 (07:03) 수정 2019.03.31 (07:05)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의 활약으로 중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우레이가 교체 선수로 출전한 에스파뇰을 완파했다.

바르셀로나는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18-19시즌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홈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넣은 메시를 앞세워 에스파뇰을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6연승을 달리며 시즌 21승 6무 2패(승점 69)를 기록해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56)를 승점 13점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멀티 골을 터뜨린 메시는 라리가에서 31골째를 사냥하면서 득점 부문 2위인 팀 동료 루이스 수아레스(18골)에 13골 차로 앞서 득점왕을 예약했다.

메시는 수아레스, 필리페 쿠티뉴와 공격 삼각편대를 이뤘지만 전반에는 에스파뇰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에스파뇰은 후반 19분 보르하 이글레시아스를 빼고 우레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이후 메시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메시는 후반 26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에스파뇰의 골망을 흔들었고, 1-0으로 앞선 후반 44분에는 말콤의 패스를 받은 뒤 추가 골을 뽑아 2골 차 승리를 확정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메시 멀티골’ 바르사, 우레이 교체 출전한 에스파뇰 제압
    • 입력 2019-03-31 07:03:22
    • 수정2019-03-31 07:05:23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의 활약으로 중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우레이가 교체 선수로 출전한 에스파뇰을 완파했다.

바르셀로나는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18-19시즌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홈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넣은 메시를 앞세워 에스파뇰을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6연승을 달리며 시즌 21승 6무 2패(승점 69)를 기록해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56)를 승점 13점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멀티 골을 터뜨린 메시는 라리가에서 31골째를 사냥하면서 득점 부문 2위인 팀 동료 루이스 수아레스(18골)에 13골 차로 앞서 득점왕을 예약했다.

메시는 수아레스, 필리페 쿠티뉴와 공격 삼각편대를 이뤘지만 전반에는 에스파뇰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에스파뇰은 후반 19분 보르하 이글레시아스를 빼고 우레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이후 메시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메시는 후반 26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에스파뇰의 골망을 흔들었고, 1-0으로 앞선 후반 44분에는 말콤의 패스를 받은 뒤 추가 골을 뽑아 2골 차 승리를 확정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