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폰의 심장’ 만들어온 애플 칩디자이너 퇴사
입력 2019.03.31 (08:00) 수정 2019.03.31 (08:03) 국제
애플에서 스마트폰의 심장으로 불리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칩을 만들어온 수석 칩 디자이너 제럴드 윌리엄스 3세가 지난달 회사를 떠났다고 미국 IT매체 시넷이 현지시간 30일 보도했습니다.

애플에 9년간 몸담은 윌리엄스는 아이폰 5S에 들어간 프로세서 칩인 A7부터 최근 아이패드 프로 최신 모델의 A12X까지 개발했습니다.

윌리엄스는 또 스마트폰에 첫 64비트 프로세서를 적용했습니다.

플랫폼 설계자이기 때문에 다른 애플의 스타 임원처럼 실리콘밸리에 널리 알려진 인물은 아니지만 아이폰 진화 과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역할을 한 것으로 IT업계에서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저장장치) 등을 디바이스 단면의 어디에 어떻게 배치할지 결정하는 애플의 시스템 온 칩(SOCs) 레이아웃을 총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윌리엄스가 애플을 왜 그만뒀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른 IT업체 이적설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개인 링크트인 페이지를 업데이트하지 않은 점에 비춰 아직 애플의 일부 업무에는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IT매체 엔게짓은 윌리엄스가 여전히 맥(MaC) 컴퓨터의 인하우스(자체 개발) 프로세서 업무를 하는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애플이 거대 칩 제조업체 퀄컴과 결별하고 특허 소송전에 돌입한 기간에도 수석 칩 디자이너를 맡고 있었던 만큼 그의 역할이 어디까지였는지에 IT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 ‘아이폰의 심장’ 만들어온 애플 칩디자이너 퇴사
    • 입력 2019-03-31 08:00:15
    • 수정2019-03-31 08:03:13
    국제
애플에서 스마트폰의 심장으로 불리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칩을 만들어온 수석 칩 디자이너 제럴드 윌리엄스 3세가 지난달 회사를 떠났다고 미국 IT매체 시넷이 현지시간 30일 보도했습니다.

애플에 9년간 몸담은 윌리엄스는 아이폰 5S에 들어간 프로세서 칩인 A7부터 최근 아이패드 프로 최신 모델의 A12X까지 개발했습니다.

윌리엄스는 또 스마트폰에 첫 64비트 프로세서를 적용했습니다.

플랫폼 설계자이기 때문에 다른 애플의 스타 임원처럼 실리콘밸리에 널리 알려진 인물은 아니지만 아이폰 진화 과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역할을 한 것으로 IT업계에서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저장장치) 등을 디바이스 단면의 어디에 어떻게 배치할지 결정하는 애플의 시스템 온 칩(SOCs) 레이아웃을 총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윌리엄스가 애플을 왜 그만뒀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른 IT업체 이적설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개인 링크트인 페이지를 업데이트하지 않은 점에 비춰 아직 애플의 일부 업무에는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IT매체 엔게짓은 윌리엄스가 여전히 맥(MaC) 컴퓨터의 인하우스(자체 개발) 프로세서 업무를 하는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애플이 거대 칩 제조업체 퀄컴과 결별하고 특허 소송전에 돌입한 기간에도 수석 칩 디자이너를 맡고 있었던 만큼 그의 역할이 어디까지였는지에 IT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