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시티, 풀럼 잡고 리그 1위…맨유 솔샤르 ‘정식 감독’ 첫 승
입력 2019.03.31 (08:1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풀럼을 잡고 리그 1위에 복귀했다.

맨시티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18-2019 EPL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풀럼에 2-0으로 이겼다.

지난 18일 리버풀에 리그 선두를 잠시 빼앗겼던 맨시티는 승점 3을 추가해 약 2주 만에 1위(승점 77)에 복귀했다.

맨시티는 일찌감치 터진 골로 승기를 굳혔다.

전반 5분 만에 베르나르두 실바가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 골도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27분 수비 실책으로 문전에서 기회를 잡은 아궤로는 침착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시작 15분 만에 슈팅 10개를 몰아친 맨시티는 전후반 내내 24개의 슈팅을 퍼부으며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다.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한 풀럼은 강등권인 리그 19위(승점 17)에 머물렀다.

'감독 대행' 꼬리표를 떼고 지난 29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정식 사령탑에 임명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정식 감독' 데뷔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맨유는 31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28분 마커스 래슈퍼드의 선제골로 포문을 연 맨유는 후반 27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추가 골을 더해 2-0으로 앞서나갔다.

초반부터 맨유를 밀어붙이고도 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던 왓퍼드는 후반 45분 압둘라예 두쿠레의 골로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솔샤르 감독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직도 휴식 기간인 것처럼 보였다"며 "체력, 간절함 등 많은 점이 부족했다"고 경기력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맨유는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4위(승점 61)에 올랐다. 아스널보다는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맨시티, 풀럼 잡고 리그 1위…맨유 솔샤르 ‘정식 감독’ 첫 승
    • 입력 2019-03-31 08:10:16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풀럼을 잡고 리그 1위에 복귀했다.

맨시티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18-2019 EPL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풀럼에 2-0으로 이겼다.

지난 18일 리버풀에 리그 선두를 잠시 빼앗겼던 맨시티는 승점 3을 추가해 약 2주 만에 1위(승점 77)에 복귀했다.

맨시티는 일찌감치 터진 골로 승기를 굳혔다.

전반 5분 만에 베르나르두 실바가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 골도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27분 수비 실책으로 문전에서 기회를 잡은 아궤로는 침착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시작 15분 만에 슈팅 10개를 몰아친 맨시티는 전후반 내내 24개의 슈팅을 퍼부으며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다.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한 풀럼은 강등권인 리그 19위(승점 17)에 머물렀다.

'감독 대행' 꼬리표를 떼고 지난 29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정식 사령탑에 임명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정식 감독' 데뷔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맨유는 31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28분 마커스 래슈퍼드의 선제골로 포문을 연 맨유는 후반 27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추가 골을 더해 2-0으로 앞서나갔다.

초반부터 맨유를 밀어붙이고도 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던 왓퍼드는 후반 45분 압둘라예 두쿠레의 골로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솔샤르 감독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직도 휴식 기간인 것처럼 보였다"며 "체력, 간절함 등 많은 점이 부족했다"고 경기력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맨유는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4위(승점 61)에 올랐다. 아스널보다는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