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은 ‘10년 임대’ 물량 3만가구는 장기임대로 전환 공급
입력 2019.03.31 (10:34) 수정 2019.03.31 (10:41) 경제
정부가 논란이 많은 10년 임대 후 분양전환 임대 아파트를 신규 지정하지 않고 예정된 물량을 국민임대 등 장기임대로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10년 임대 후 분양전환 아파트, 이른바 '10년 임대' 공급 문제와 관련해 참고 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10년 임대로 계획된 물량 7만가구 중 모집공고까지 끝낸 4만 가구는 계획대로 공급하되, 남은 3만가구는 장기임대 형태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10년 임대 물량을 점차 축소하더라도 축소분 이상으로 장기임대를 공급할 예정이기에 서민주거 안정을 위한 전반적인 공공임대 공급 계획은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토부는 10년 임대의 공급을 줄이고 장기임대로 대체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10년 임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민간건설사가 주택도시기금을 지원받아 공공택지에 건설한 임대주택으로 2003년 도입됐습니다.

2006년 판교신도시부터 본격 공급돼 전국에 12만가구가 공급됐고 올해 판교부터 분양전환이 이뤄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은 ‘10년 임대’ 물량 3만가구는 장기임대로 전환 공급
    • 입력 2019-03-31 10:34:55
    • 수정2019-03-31 10:41:54
    경제
정부가 논란이 많은 10년 임대 후 분양전환 임대 아파트를 신규 지정하지 않고 예정된 물량을 국민임대 등 장기임대로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10년 임대 후 분양전환 아파트, 이른바 '10년 임대' 공급 문제와 관련해 참고 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10년 임대로 계획된 물량 7만가구 중 모집공고까지 끝낸 4만 가구는 계획대로 공급하되, 남은 3만가구는 장기임대 형태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10년 임대 물량을 점차 축소하더라도 축소분 이상으로 장기임대를 공급할 예정이기에 서민주거 안정을 위한 전반적인 공공임대 공급 계획은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토부는 10년 임대의 공급을 줄이고 장기임대로 대체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10년 임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민간건설사가 주택도시기금을 지원받아 공공택지에 건설한 임대주택으로 2003년 도입됐습니다.

2006년 판교신도시부터 본격 공급돼 전국에 12만가구가 공급됐고 올해 판교부터 분양전환이 이뤄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