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양 신라 적성비·충주 고구려비 탁본 조사 진행
입력 2019.03.31 (11:15) 수정 2019.03.31 (11:18) 문화
국보인 단양 신라 적성비와 충주 고구려비의 탁본 조사가 올해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이 신청한 충청북도 국보와 보물 금석문 탁본 조사 대상 9건 가운데 7건을 허가했습니다.

탁본 조사를 하는 충북 지역 금석문은 단양 신라 적성비와 충주 고구려비 외에 국보인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과 보물로 지정된 충주 억정사지 대지국사탑비, 충주 정토사지 법경대사탑비, 제천 사자빈신사지 사사자 구층석탑, 영동 영국사 원각국사비입니다.

이 가운데 비석 일부가 심하게 훼손됐다는 평가를 받은 영국사 원각국사비만 탁본이 없는 상태입니다.

불교중앙박물관은 단양 신라 적성비의 경우 "현재 탁본을 대학 박물관과 개인이 소장해 국가에서 질적으로 우수한 탁본을 소유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 탁본은 상태가 좋지 않아 번역과 판독 오류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충주 고구려비와 관련해서도 기존 탁본 품질이 양호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문화재위원회는 보물인 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비와 괴산 각연사 통일대사탑비는 문화재 보존처리 이후 탁본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불교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은 2014년부터 전국 탁본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보 중에는 평창 상원사 동종,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보령 성주사지 낭혜화상탑비 탁본을 마쳤습니다.

박물관은 연말까지 국보와 보물 금석문을 포함해 충청북도와 강원도 자료 90여 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 단양 신라 적성비·충주 고구려비 탁본 조사 진행
    • 입력 2019-03-31 11:15:47
    • 수정2019-03-31 11:18:30
    문화
국보인 단양 신라 적성비와 충주 고구려비의 탁본 조사가 올해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이 신청한 충청북도 국보와 보물 금석문 탁본 조사 대상 9건 가운데 7건을 허가했습니다.

탁본 조사를 하는 충북 지역 금석문은 단양 신라 적성비와 충주 고구려비 외에 국보인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과 보물로 지정된 충주 억정사지 대지국사탑비, 충주 정토사지 법경대사탑비, 제천 사자빈신사지 사사자 구층석탑, 영동 영국사 원각국사비입니다.

이 가운데 비석 일부가 심하게 훼손됐다는 평가를 받은 영국사 원각국사비만 탁본이 없는 상태입니다.

불교중앙박물관은 단양 신라 적성비의 경우 "현재 탁본을 대학 박물관과 개인이 소장해 국가에서 질적으로 우수한 탁본을 소유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 탁본은 상태가 좋지 않아 번역과 판독 오류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충주 고구려비와 관련해서도 기존 탁본 품질이 양호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문화재위원회는 보물인 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비와 괴산 각연사 통일대사탑비는 문화재 보존처리 이후 탁본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불교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은 2014년부터 전국 탁본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보 중에는 평창 상원사 동종,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보령 성주사지 낭혜화상탑비 탁본을 마쳤습니다.

박물관은 연말까지 국보와 보물 금석문을 포함해 충청북도와 강원도 자료 90여 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