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년 전 ‘비밀 외교문서’ 공개…KAL기 폭파·88올림픽 등
입력 2019.03.31 (12:01) 정치
정부가 비밀이나 비공개로 지정해 볼 수 없었던 30년 전 외교문서 중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외교부는 작성한 지 30년이 지난 1988년도 문서를 중심으로 총 천602권, 25만여 쪽에 이르는 외교문서를 오늘(31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은 양의 원문과 함께, 주요 내용을 짧게 요약하고 설명한 해제(解題)도 붙였습니다.

이번에 공개되는 주요 문서에는 우선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단일팀 구성과 공동개최 문제에 관해 여러 나라와 주고받은 다양한 논의들이 담겨있습니다. 또 '대한항공 858기 폭파사건' 이후 세계 각국에서 접수되는 북한의 동향과 우리나라의 대응이 담긴 문서도 공개 목록에 포함됐습니다.

이 밖에 '노태우 제13대 대통령 취임식'과 '남극기지 설치', '1978 한·일 대륙붕 협정' 등에 관해 외국 주재 대사관 또는 외국 정부에서 오고 간 문서도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외교문서의 원문은 서울 서초동 소재 '외교 사료관'에서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외교문서 공개목록과 해제집 책자는 주요 연구기관과 도서관에 배포되고, '외교 사료관' 인터넷 홈페이지(http://diplomaticarchives.mofa.go.kr)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교부는 1994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26차례에 걸쳐 외교문서 2만 6천600여 권, 약 370만 쪽을 공개했습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알 권리 신장과 외교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외교문서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0년 전 ‘비밀 외교문서’ 공개…KAL기 폭파·88올림픽 등
    • 입력 2019-03-31 12:01:31
    정치
정부가 비밀이나 비공개로 지정해 볼 수 없었던 30년 전 외교문서 중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외교부는 작성한 지 30년이 지난 1988년도 문서를 중심으로 총 천602권, 25만여 쪽에 이르는 외교문서를 오늘(31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은 양의 원문과 함께, 주요 내용을 짧게 요약하고 설명한 해제(解題)도 붙였습니다.

이번에 공개되는 주요 문서에는 우선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단일팀 구성과 공동개최 문제에 관해 여러 나라와 주고받은 다양한 논의들이 담겨있습니다. 또 '대한항공 858기 폭파사건' 이후 세계 각국에서 접수되는 북한의 동향과 우리나라의 대응이 담긴 문서도 공개 목록에 포함됐습니다.

이 밖에 '노태우 제13대 대통령 취임식'과 '남극기지 설치', '1978 한·일 대륙붕 협정' 등에 관해 외국 주재 대사관 또는 외국 정부에서 오고 간 문서도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외교문서의 원문은 서울 서초동 소재 '외교 사료관'에서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외교문서 공개목록과 해제집 책자는 주요 연구기관과 도서관에 배포되고, '외교 사료관' 인터넷 홈페이지(http://diplomaticarchives.mofa.go.kr)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교부는 1994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26차례에 걸쳐 외교문서 2만 6천600여 권, 약 370만 쪽을 공개했습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알 권리 신장과 외교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외교문서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