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인사참사, 대통령 사과해야”…나경원 “비코드 희생플라이”
입력 2019.03.31 (15:49) 수정 2019.03.31 (16:05)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해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31일) 4·3보궐선거가 예정된 경남 창원에서 열린 '창원경제살리기' 정책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장관 후보로 추천된 7명 모두가 부적격자로, 인사참사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를 겨냥해 "지명철회하거나 자진사퇴한 그분들보다 훨씬 더 많은 문제점을 가진 후보자들이 있다"며, "나머지 후보자들이 국민들에게 다시 심판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의 검증과 실무를 맡았던 인사검증 라인도 명백하게 책임을 지고 경질하든지 바꿔야 한다"며, "책임을 지지않고 미봉책으로 넘어간다면 앞으로 이 정부의 앞날에 어두운 전망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후보 두 명을 사퇴시킨 것으로 대충 넘어갈 수 없다"며, "코드 장관을 지키기 위한 비코드 희생 플라이가 아닌가"라고 밝혔습니다.

또, "위선영선과 막말연철에 대한 후보 지명 철회"를 요구한 뒤, "모든 책임있는 조국 수석의 사퇴와 최종적으로는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조동호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는 "당연한 조치"라면서, "그러나 더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는 장관 후보자들부터 정리하는 게 순서인데, 앞뒤가 뒤바뀐 느낌"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난 27일 인사청문회 당시, "조 후보자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 등 '코드후보'들을 보호하기 위해 '꼬리 자르기용'으로 미리 준비한 제물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물어본 바 있다"며, "일부 언론은 이런 의혹 제기에 대해 '느닷없는 음모설'이라며 폄하하기도 했지만 결과는 지명 철회로 귀결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 박영선 중소벤처장관 후보 등은 버려야할 ‘0순위 후보’들로, 국민 눈높이에는 너무나 미달된 ‘문높이 후보’일 뿐"이라며, 음모설을 떨쳐버리기 위해 "하자가 더 많은 코드 후보들이 먼저 자진 사퇴하거나 지명 철회하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인사참사, 대통령 사과해야”…나경원 “비코드 희생플라이”
    • 입력 2019-03-31 15:49:06
    • 수정2019-03-31 16:05:24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해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31일) 4·3보궐선거가 예정된 경남 창원에서 열린 '창원경제살리기' 정책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장관 후보로 추천된 7명 모두가 부적격자로, 인사참사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를 겨냥해 "지명철회하거나 자진사퇴한 그분들보다 훨씬 더 많은 문제점을 가진 후보자들이 있다"며, "나머지 후보자들이 국민들에게 다시 심판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의 검증과 실무를 맡았던 인사검증 라인도 명백하게 책임을 지고 경질하든지 바꿔야 한다"며, "책임을 지지않고 미봉책으로 넘어간다면 앞으로 이 정부의 앞날에 어두운 전망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후보 두 명을 사퇴시킨 것으로 대충 넘어갈 수 없다"며, "코드 장관을 지키기 위한 비코드 희생 플라이가 아닌가"라고 밝혔습니다.

또, "위선영선과 막말연철에 대한 후보 지명 철회"를 요구한 뒤, "모든 책임있는 조국 수석의 사퇴와 최종적으로는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조동호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는 "당연한 조치"라면서, "그러나 더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는 장관 후보자들부터 정리하는 게 순서인데, 앞뒤가 뒤바뀐 느낌"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지난 27일 인사청문회 당시, "조 후보자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 등 '코드후보'들을 보호하기 위해 '꼬리 자르기용'으로 미리 준비한 제물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물어본 바 있다"며, "일부 언론은 이런 의혹 제기에 대해 '느닷없는 음모설'이라며 폄하하기도 했지만 결과는 지명 철회로 귀결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 박영선 중소벤처장관 후보 등은 버려야할 ‘0순위 후보’들로, 국민 눈높이에는 너무나 미달된 ‘문높이 후보’일 뿐"이라며, 음모설을 떨쳐버리기 위해 "하자가 더 많은 코드 후보들이 먼저 자진 사퇴하거나 지명 철회하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