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월 31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19.03.31 (20:08) 수정 2019.03.31 (20:16)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동호·최정호 낙마…인사 검증 책임론 ‘고개’

문재인 대통령이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했는데, 부실한 인사 검증에 대한 책임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현종 美 도착…‘대북 특사 파견’ 시사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김 차장은 북미 대화를 위한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내정 직후 ‘의혹’ 보고했지만 靑 임명 강행”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내정 발표 직후 경찰이 김 전 차관에 대한 사실상의 인사 검증 자료를 청와대에 보고했지만,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 책임자로부터 들어봅니다.

‘주 52시간’ 처벌 유예 끝…‘꼼수 근무’ 여전

직원 300명 이상인 기업이 주 52시간제를 지키지 않으면 내일부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직장인들의 개인 시간은 늘었지만, 무급 야근 등 꼼수 근무도 여전한 현실을 취재했습니다.

“대선 전 김현희 도착해야”…‘정략적 이용’ 재확인

1987년 칼 858기 폭파사건 당시 외무부가 김현희를 대선 전날까지 국내로 송환하려고 한 사실이 오늘 공개된 외교문서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이 사건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재확인됐습니다.
  • [3월 31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19-03-31 20:14:20
    • 수정2019-03-31 20:16:03
    뉴스
조동호·최정호 낙마…인사 검증 책임론 ‘고개’

문재인 대통령이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했는데, 부실한 인사 검증에 대한 책임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현종 美 도착…‘대북 특사 파견’ 시사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김 차장은 북미 대화를 위한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내정 직후 ‘의혹’ 보고했지만 靑 임명 강행”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내정 발표 직후 경찰이 김 전 차관에 대한 사실상의 인사 검증 자료를 청와대에 보고했지만,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 책임자로부터 들어봅니다.

‘주 52시간’ 처벌 유예 끝…‘꼼수 근무’ 여전

직원 300명 이상인 기업이 주 52시간제를 지키지 않으면 내일부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직장인들의 개인 시간은 늘었지만, 무급 야근 등 꼼수 근무도 여전한 현실을 취재했습니다.

“대선 전 김현희 도착해야”…‘정략적 이용’ 재확인

1987년 칼 858기 폭파사건 당시 외무부가 김현희를 대선 전날까지 국내로 송환하려고 한 사실이 오늘 공개된 외교문서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이 사건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재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