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요금 잇단 인상…서민 부담
입력 2019.03.31 (22:2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달(4월)부터
강원도 내 택시요금이
18% 가까이 오르는 등
공공요금이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버스회사 근로자들도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에 따른
급여 보전을 요구하고 있어,
버스요금도
지난해에 이어
추가로 인상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800원인 도내 택시 기본요금이
500원 인상된 3,300원으로 오릅니다.

현재보다 17.8% 인상됩니다.

거리와 시간에 비례해 가산되는 요금도
큰 폭으로 오릅니다.

강원도는
물가 상승과 차량 구입비, 인건비 등
운송원가 상승으로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시민들은
이제 택시는 못타게 됐다고 한숨을 쉽니다.

조혜경/화천군 사내면[인터뷰]
살기도 어려운데 택시요금이
너무나 많이 오르네요.
서비스가 개선되지도 않았어요.

시내와 농어촌 버스 요금은
이미 지난해 10월
7.7%, 200원 인상됐습니다.

하지만,
도내 버스회사 근로자들이
주 52시간 도입으로 줄어드는 급여 보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버스 요금이 1년도 안 돼
또 인상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학만/강원지역 버스노조 [인터뷰]
부위원장
우리 노동자들은 30만 원에서 많게는 100만 원 넘게 월급이 줄었다.

다른 공공 물가도
줄지어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연탄 가격이 20% 가까이 올라
서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춘천과 홍천 등 6개 시군은 지난해
상수도 요금을,
속초와 동해 등 7개 시군이
하수도 요금을 인상했습니다.

이영일 기자/
가계 소득이 늘어나지 않은 상황에서,
공공요금이 잇따라 인상되면서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팍팍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 공공요금 잇단 인상…서민 부담
    • 입력 2019-03-31 22:28:39
    뉴스9(춘천)
[앵커멘트]

이달(4월)부터
강원도 내 택시요금이
18% 가까이 오르는 등
공공요금이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버스회사 근로자들도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에 따른
급여 보전을 요구하고 있어,
버스요금도
지난해에 이어
추가로 인상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800원인 도내 택시 기본요금이
500원 인상된 3,300원으로 오릅니다.

현재보다 17.8% 인상됩니다.

거리와 시간에 비례해 가산되는 요금도
큰 폭으로 오릅니다.

강원도는
물가 상승과 차량 구입비, 인건비 등
운송원가 상승으로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시민들은
이제 택시는 못타게 됐다고 한숨을 쉽니다.

조혜경/화천군 사내면[인터뷰]
살기도 어려운데 택시요금이
너무나 많이 오르네요.
서비스가 개선되지도 않았어요.

시내와 농어촌 버스 요금은
이미 지난해 10월
7.7%, 200원 인상됐습니다.

하지만,
도내 버스회사 근로자들이
주 52시간 도입으로 줄어드는 급여 보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버스 요금이 1년도 안 돼
또 인상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학만/강원지역 버스노조 [인터뷰]
부위원장
우리 노동자들은 30만 원에서 많게는 100만 원 넘게 월급이 줄었다.

다른 공공 물가도
줄지어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연탄 가격이 20% 가까이 올라
서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춘천과 홍천 등 6개 시군은 지난해
상수도 요금을,
속초와 동해 등 7개 시군이
하수도 요금을 인상했습니다.

이영일 기자/
가계 소득이 늘어나지 않은 상황에서,
공공요금이 잇따라 인상되면서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팍팍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