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사장에서 바위에 깔려 근로자 2명 사상
입력 2019.03.31 (23:26) 사회
오늘 오후 4시 반쯤 경북 문경시 동로면의 한 공사장에서 근로자 61살 A씨가 바위에 깔려 숨지고, 함께 일하던 59살 B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택지 조성을 위해 바위를 깨는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굴러떨어진 바위를 피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공사장에서 바위에 깔려 근로자 2명 사상
    • 입력 2019-03-31 23:26:40
    사회
오늘 오후 4시 반쯤 경북 문경시 동로면의 한 공사장에서 근로자 61살 A씨가 바위에 깔려 숨지고, 함께 일하던 59살 B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택지 조성을 위해 바위를 깨는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굴러떨어진 바위를 피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