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 전 김현희 데려오라”…1987년 당시 외교 문서 공개
입력 2019.04.01 (06:15) 수정 2019.04.01 (06: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87년 대한항공 KAL 858기 폭파사건의 범인 김현희를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외교 교섭 과정이 담긴 당시 외교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문서를 보면 당시 외무부는 대통령 선거 전날까지 필사적으로 김현희를 국내로 들여오려 한 것으로 드러나 이 사건의 정략적인 이용이 재확인됐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7년 11월 29일 미얀마 상공에서 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목숨을 잃은 KAL(칼)858기 폭파사건.

북한의 대남 공작원이자 이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김현희는 사건 이틀만에 바레인 공항에서 붙잡힙니다.

당시 국내에선 6.10 민주항쟁의 결과로 직선제 대통령 선거전이 치열하게 펼쳐지던 상황.

당시 전두환 정부가 선거 전까지 김현희를 데려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던 정황이 이번 외교문서공개로 확인됐습니다.

87년 12월 10일 박수길 당시 외무부 차관보는 김현희가 늦어도 15일까지 도착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 바레인으로부터 인도 통보를 받아야한다고 보고합니다.

16일은 13대 대통령 선거일로 직전까지 여당의 노태우 후보와 야당 김영삼, 김대중 후보 등이 각축을 벌이던 상황이었습니다.

김현희 인도가 늦어지자 박 차관보는 한국에서 승객 가족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인도가 늦어지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며 바레인 측을 압박했습니다.

바레인을 압박하기 위한 1,2,3 안의 인도요청 계획 모두 12일 이전으로 못박은 것도 이 같은 정황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북풍'을 대선에 활용하려는 전두환 정부의 절박한 의도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란 분석입니다.

[이신철/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교수 : "대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위한 노력을 상당히 했고 실질적으로 진행했다는 것이 외교문서로 확인되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당시 비밀로 분류됐던 이 보고서들은 청와대와 총리실은 물론, 안기부에도 공유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대선 전 김현희 데려오라”…1987년 당시 외교 문서 공개
    • 입력 2019-04-01 06:16:00
    • 수정2019-04-01 06:34:10
    뉴스광장 1부
[앵커]

1987년 대한항공 KAL 858기 폭파사건의 범인 김현희를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외교 교섭 과정이 담긴 당시 외교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문서를 보면 당시 외무부는 대통령 선거 전날까지 필사적으로 김현희를 국내로 들여오려 한 것으로 드러나 이 사건의 정략적인 이용이 재확인됐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7년 11월 29일 미얀마 상공에서 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목숨을 잃은 KAL(칼)858기 폭파사건.

북한의 대남 공작원이자 이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김현희는 사건 이틀만에 바레인 공항에서 붙잡힙니다.

당시 국내에선 6.10 민주항쟁의 결과로 직선제 대통령 선거전이 치열하게 펼쳐지던 상황.

당시 전두환 정부가 선거 전까지 김현희를 데려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던 정황이 이번 외교문서공개로 확인됐습니다.

87년 12월 10일 박수길 당시 외무부 차관보는 김현희가 늦어도 15일까지 도착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 바레인으로부터 인도 통보를 받아야한다고 보고합니다.

16일은 13대 대통령 선거일로 직전까지 여당의 노태우 후보와 야당 김영삼, 김대중 후보 등이 각축을 벌이던 상황이었습니다.

김현희 인도가 늦어지자 박 차관보는 한국에서 승객 가족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인도가 늦어지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며 바레인 측을 압박했습니다.

바레인을 압박하기 위한 1,2,3 안의 인도요청 계획 모두 12일 이전으로 못박은 것도 이 같은 정황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북풍'을 대선에 활용하려는 전두환 정부의 절박한 의도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란 분석입니다.

[이신철/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교수 : "대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위한 노력을 상당히 했고 실질적으로 진행했다는 것이 외교문서로 확인되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당시 비밀로 분류됐던 이 보고서들은 청와대와 총리실은 물론, 안기부에도 공유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