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국토부 장관 청문회... 가덕도 논란만 부각
입력 2019.03.25 (18:00) 포항
<앵커멘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공항 문제가 거론됐지만,
김해공항 확장안 재검토와
가덕도 신공항 논란만
부각됐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구경북지역 위원들은
최정호 장관 후보자가
공항 문제에 대해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2016년 6월 당시
국토부 제2차관이었던 후보자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직접 발표해놓고,
입장을 번복하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김석기/자유한국당(경주)
"(당시 결론은) 김해 신공항 확장하는 것이 최적이다. 가덕도는 꼴찌였습니다. 이걸 가지고 지금 와서 다시 재검토하자, 이게 말이 되는 얘기입니까?"

특히 당시 2년동안의 검토와
연구를 거쳐 결정된 김해공항 확장안이
지난해 말부터 갑자기 번복되고 있다며,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 이유가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녹취]
김상훈/자유한국당(대구 서구)
"(국토부 결정이 번복된다면) 장담하건대 부산지역 선거는 유리할지 모르지만, 이 공항 입지 문제를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의 공분을 비켜갈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경남지역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은
김해공항 확장안이야말로
정치적 결정이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녹취]
박재호/더불어민주당/부산 남구을
"(김해공항 확장안은) 대통령 눈치를 봤던 5개 시도 단체장, 또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걸 바로 잡아야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장관 후보자는
지역 의견을 존중하고 조율하겠다는
원론적 답변만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최정호/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김해 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부울경의 검증 결과가 곧 발표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 검증 결과가 저희한테 제시가 되면 면밀히 살펴보겠습니다."

한편, 청문회에서
대구경북지역 위원들은
대구 통합신공항은 언급조차 못한채
가덕도 신공항 논란만 부각시켰다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KBS뉴스 우동윤입니다.
  • (대구) 국토부 장관 청문회... 가덕도 논란만 부각
    • 입력 2019-04-01 08:35:28
    포항
<앵커멘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공항 문제가 거론됐지만,
김해공항 확장안 재검토와
가덕도 신공항 논란만
부각됐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구경북지역 위원들은
최정호 장관 후보자가
공항 문제에 대해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2016년 6월 당시
국토부 제2차관이었던 후보자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직접 발표해놓고,
입장을 번복하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김석기/자유한국당(경주)
"(당시 결론은) 김해 신공항 확장하는 것이 최적이다. 가덕도는 꼴찌였습니다. 이걸 가지고 지금 와서 다시 재검토하자, 이게 말이 되는 얘기입니까?"

특히 당시 2년동안의 검토와
연구를 거쳐 결정된 김해공항 확장안이
지난해 말부터 갑자기 번복되고 있다며,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 이유가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녹취]
김상훈/자유한국당(대구 서구)
"(국토부 결정이 번복된다면) 장담하건대 부산지역 선거는 유리할지 모르지만, 이 공항 입지 문제를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의 공분을 비켜갈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경남지역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은
김해공항 확장안이야말로
정치적 결정이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녹취]
박재호/더불어민주당/부산 남구을
"(김해공항 확장안은) 대통령 눈치를 봤던 5개 시도 단체장, 또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걸 바로 잡아야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장관 후보자는
지역 의견을 존중하고 조율하겠다는
원론적 답변만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최정호/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김해 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부울경의 검증 결과가 곧 발표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 검증 결과가 저희한테 제시가 되면 면밀히 살펴보겠습니다."

한편, 청문회에서
대구경북지역 위원들은
대구 통합신공항은 언급조차 못한채
가덕도 신공항 논란만 부각시켰다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KBS뉴스 우동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