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국민 눈높이 맞춰 인사 기준 강화 검토”…“부실 검증”
입력 2019.04.01 (09:29) 수정 2019.04.01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아닌 지명 철회는 문재인 정부 들어 이번이 처음인데요,

야당은 청와대의 지명 철회가 '꼬리 자르기'라며 부실 인사 책임자들을 문책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불똥이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으로 튀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약서를 쓰는데 사실과 다른 답변을 했다, 청와대가 조동호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 사유를 밝히며 한 말입니다.

[윤도한/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겁니다."]

또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으로 이뤄지는데 후보자 본인이 밝히지 않으면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최정호 후보자의 경우 다주택 보유 사실이 인사 기준에 걸리진 않았지만 국민 정서를 읽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이례적으로 검증 시스템의 한계를 인정한 겁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7대 인사 배제 기준' 강화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명백한 불법이 아니더라도, 과도한 부동산 보유 등 도덕적 논란에 대한 검증 기준을 끌어올리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야당은 집중 포화를 쏟아냈습니다.

김연철, 박영선 등 이른바 실세 후보자들을 지키기 위한 '꼬리 자르기'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코드 장관 두 명(김연철·박영선)을 사실상 지키기 위한 비코드 희생플레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시스템 강화가 아닌 인사 검증 라인 문책도 요구했습니다.

[이종철/바른미래당 대변인 : "사전에 다 체크했다던 청와대는 책임을 지지 않는 것입니까? 검증을 한 것이 아니라 그야말로 체크만 한 것입니까? 그것이 바로 부실 검증입니다."]

야당의 '인사라인 문책론'에 대해 청와대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고, 여당인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를 고려해 조기에 결단을 내린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청와대 “국민 눈높이 맞춰 인사 기준 강화 검토”…“부실 검증”
    • 입력 2019-04-01 09:31:58
    • 수정2019-04-01 10:00:03
    930뉴스
[앵커]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아닌 지명 철회는 문재인 정부 들어 이번이 처음인데요,

야당은 청와대의 지명 철회가 '꼬리 자르기'라며 부실 인사 책임자들을 문책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불똥이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으로 튀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약서를 쓰는데 사실과 다른 답변을 했다, 청와대가 조동호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 사유를 밝히며 한 말입니다.

[윤도한/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겁니다."]

또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으로 이뤄지는데 후보자 본인이 밝히지 않으면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최정호 후보자의 경우 다주택 보유 사실이 인사 기준에 걸리진 않았지만 국민 정서를 읽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이례적으로 검증 시스템의 한계를 인정한 겁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7대 인사 배제 기준' 강화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명백한 불법이 아니더라도, 과도한 부동산 보유 등 도덕적 논란에 대한 검증 기준을 끌어올리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야당은 집중 포화를 쏟아냈습니다.

김연철, 박영선 등 이른바 실세 후보자들을 지키기 위한 '꼬리 자르기'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코드 장관 두 명(김연철·박영선)을 사실상 지키기 위한 비코드 희생플레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시스템 강화가 아닌 인사 검증 라인 문책도 요구했습니다.

[이종철/바른미래당 대변인 : "사전에 다 체크했다던 청와대는 책임을 지지 않는 것입니까? 검증을 한 것이 아니라 그야말로 체크만 한 것입니까? 그것이 바로 부실 검증입니다."]

야당의 '인사라인 문책론'에 대해 청와대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고, 여당인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를 고려해 조기에 결단을 내린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