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난 괜찮아’…영국의 슈퍼우먼?
입력 2019.04.01 (10:50) 수정 2019.04.01 (11:1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피가 나도 아프지 않고 팔다리가 부러져도, 불에 데어도 통증이 없다...

만화처럼 느껴지시죠?

하지만, 실제로 이런 사람이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만나 보시죠.

[리포트]

스코틀랜드에 사는 71세 여성 '조 캐머런' 씨는 어렸을 때부터 팔이 골절되거나 뜨거운 다리미에 살을 데도, 통증을 느끼지 못했다고 합니다.

[조 캐머런 : "곧바로나 한두 번 데었을 때 피하는 게 정상적인 반응이죠. 뇌가 하지 말라고 명령을 보내잖아요. 제 뇌는 그런 명령을 안 해요. 하나도 좋을 게 없어요. 정상적인 안전장치가 없는 셈이죠."]

캐머런 씨는 통증뿐 아니라 불안이나 두려움도 잘 느끼지 못하는 유전적 돌연변이를 가진 지극히 드문 사례라고 하는데요.

최근 유전학자들의 조사 결과, 캐머런 씨의 뇌에서 통증을 억제하고 낙천성과 건망증을 높이는 '아난다마이드'라는 신경전달물질이 특히 많이 나온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하네요.
  • [지구촌 Talk] ‘난 괜찮아’…영국의 슈퍼우먼?
    • 입력 2019-04-01 10:54:18
    • 수정2019-04-01 11:17:27
    지구촌뉴스
[앵커]

피가 나도 아프지 않고 팔다리가 부러져도, 불에 데어도 통증이 없다...

만화처럼 느껴지시죠?

하지만, 실제로 이런 사람이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만나 보시죠.

[리포트]

스코틀랜드에 사는 71세 여성 '조 캐머런' 씨는 어렸을 때부터 팔이 골절되거나 뜨거운 다리미에 살을 데도, 통증을 느끼지 못했다고 합니다.

[조 캐머런 : "곧바로나 한두 번 데었을 때 피하는 게 정상적인 반응이죠. 뇌가 하지 말라고 명령을 보내잖아요. 제 뇌는 그런 명령을 안 해요. 하나도 좋을 게 없어요. 정상적인 안전장치가 없는 셈이죠."]

캐머런 씨는 통증뿐 아니라 불안이나 두려움도 잘 느끼지 못하는 유전적 돌연변이를 가진 지극히 드문 사례라고 하는데요.

최근 유전학자들의 조사 결과, 캐머런 씨의 뇌에서 통증을 억제하고 낙천성과 건망증을 높이는 '아난다마이드'라는 신경전달물질이 특히 많이 나온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