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한미 정상회담
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 “막힌 길 뚫고, 없는 길 만들어야”
입력 2019.04.01 (10:57) 수정 2019.04.01 (11:0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결코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고, 돌아갈 수도 없다"면서 "막힌 길이면 뚫고 없는 길이면 만들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바라는 우리 국민과 세계인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길을 찾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 대화 재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의 선순환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부에서는 한미 동맹 간 공조의 틈을 벌리고, 한반도 평화 물길을 되돌리려는 시도가 있다"면서 "남북미의 대화 노력 자체를 못마땅히 여기고, 갈등과 대결의 과거로 되돌아가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는) 국익과 한반도 미래에 결코 도움이 안 되며, 특히 대화가 시작되기 이전의 긴박했던 위기 상황 다시 떠올려 본다면 참으로 무책임한 일"이라며 "지금 대화가 실패로 끝난다면, 상황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어떤 난관이 있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우리 정부의 일관된 원칙과 대화를 지속해 북미 협상을 타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 확고한 의지가 만난 결과"라며 "한미 양국의 노력에 북한도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는 대화 동력을 빠른 시일 내에 되살리기 위한 한미 간의 노력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남북미가 함께 걷는, 쉽지 않은 여정"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과거 70년간 성공하지 못했던 길이므로, 우여곡절 없고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라며 "그런 까닭에 남북미 정상의 특별한 결단과 합의를 통해 시작됐고, 정상들 간의 신뢰와 의지가 이 여정을 지속시켜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가 대화를 시작한 지난 1년이 만든 놀라운 성과야말로 우리가 대화 계속할 분명한 근거"라면서 "거친 파도를 헤치고 나가야 새로운 땅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력하면 해낼 수 있다는 긍정적 사고가 긍정적 결과를 만들어내는 법"이라며 "국민 여러분도 마음을 모아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오는 10~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7번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 “막힌 길 뚫고, 없는 길 만들어야”
    • 입력 2019-04-01 10:57:27
    • 수정2019-04-01 11:08:5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결코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고, 돌아갈 수도 없다"면서 "막힌 길이면 뚫고 없는 길이면 만들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바라는 우리 국민과 세계인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길을 찾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 대화 재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의 선순환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부에서는 한미 동맹 간 공조의 틈을 벌리고, 한반도 평화 물길을 되돌리려는 시도가 있다"면서 "남북미의 대화 노력 자체를 못마땅히 여기고, 갈등과 대결의 과거로 되돌아가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는) 국익과 한반도 미래에 결코 도움이 안 되며, 특히 대화가 시작되기 이전의 긴박했던 위기 상황 다시 떠올려 본다면 참으로 무책임한 일"이라며 "지금 대화가 실패로 끝난다면, 상황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어떤 난관이 있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우리 정부의 일관된 원칙과 대화를 지속해 북미 협상을 타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 확고한 의지가 만난 결과"라며 "한미 양국의 노력에 북한도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는 대화 동력을 빠른 시일 내에 되살리기 위한 한미 간의 노력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남북미가 함께 걷는, 쉽지 않은 여정"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과거 70년간 성공하지 못했던 길이므로, 우여곡절 없고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라며 "그런 까닭에 남북미 정상의 특별한 결단과 합의를 통해 시작됐고, 정상들 간의 신뢰와 의지가 이 여정을 지속시켜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가 대화를 시작한 지난 1년이 만든 놀라운 성과야말로 우리가 대화 계속할 분명한 근거"라면서 "거친 파도를 헤치고 나가야 새로운 땅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력하면 해낼 수 있다는 긍정적 사고가 긍정적 결과를 만들어내는 법"이라며 "국민 여러분도 마음을 모아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오는 10~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7번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