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효성화학노조 9일 파업…기본금 인상·호봉제 개선 요구
입력 2019.04.01 (11:15) 수정 2019.04.01 (11:30) 경제
한국노총 산하 효성화학노조가 지난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오는 9일부터 파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효성화학노조는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9일 오후 3시부터 파업하기로 결의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18∼19일 조합원(재적 339명) 대상 파업 찬반투표를 벌였고, 투표자 336명 중 333명(98.2%) 찬성으로 가결했습니다.

노조는 기본급 7∼8% 인상, 임금피크제 개선, 호봉제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사는 지난해 9월 20일 임단협 상견례 이후 올해 2월 20일까지 모두 13차례 교섭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지난 2월 2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중지 신청을 했습니다.

지노위는 노사 입장 차이를 좁히기 힘들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린 상태입니다.

조용희 노조위원장은 "노조원 평균 근속연수가 14년인데 전체 50%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고, 56세 이상이 되면 호봉도 오르지 않는다"며 "회사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할 때까지 파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울산 남구에 있는 효성화학은 지난해 6월 효성으로부터 분사된 이후 노조가 설립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효성화학노조 9일 파업…기본금 인상·호봉제 개선 요구
    • 입력 2019-04-01 11:15:31
    • 수정2019-04-01 11:30:48
    경제
한국노총 산하 효성화학노조가 지난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오는 9일부터 파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효성화학노조는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9일 오후 3시부터 파업하기로 결의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18∼19일 조합원(재적 339명) 대상 파업 찬반투표를 벌였고, 투표자 336명 중 333명(98.2%) 찬성으로 가결했습니다.

노조는 기본급 7∼8% 인상, 임금피크제 개선, 호봉제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사는 지난해 9월 20일 임단협 상견례 이후 올해 2월 20일까지 모두 13차례 교섭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지난 2월 2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중지 신청을 했습니다.

지노위는 노사 입장 차이를 좁히기 힘들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린 상태입니다.

조용희 노조위원장은 "노조원 평균 근속연수가 14년인데 전체 50%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고, 56세 이상이 되면 호봉도 오르지 않는다"며 "회사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할 때까지 파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울산 남구에 있는 효성화학은 지난해 6월 효성으로부터 분사된 이후 노조가 설립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