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금의 전각서 산책을’…경복궁 경회루·집옥재 내부 개방
입력 2019.04.01 (13:16) 수정 2019.04.01 (14:59) 포토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경회루’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곳”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집옥재’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임금의 전각서 산책을’…경복궁 경회루·집옥재 내부 개방
    • 입력 2019-04-01 13:16:44
    • 수정2019-04-01 14:59:31
    포토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경복궁 경회루에서 시민들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