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진흥청 “국민 95.6%, 아파트에 텃밭 필요하다”
입력 2019.04.01 (14:04) 수정 2019.04.01 (14:10) 경제
국민의 대다수가 아파트에 텃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4월~7월 전국 19세 이상 성인 5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5.6%인 560명이 “아파트에 텃밭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응답자들은 아파트 텃밭의 목적으로 ‘즐거움 및 만족감 증가’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웃과의 교류 및 친목 도모’, ‘불안이나 우울 감소’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아파트 텃밭에 도입할 활동으로는 씨앗 뿌리기나 수확 활동 같은 식물 기르기가 42%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고, 차나 피클 만들기 등 요리활동은 24.2%, 식물과 토양에 대한 지식 습득은 19.7%, 허브비누 만들기 같은 장식과 공예활동은 12.8%를 차지했습니다.

텃밭에 심고 싶은 식물로는 채소, 꽃·허브 등 화훼, 과수, 약용작물, 곡류 등이 꼽혔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아파트 텃밭 조성과 유지 관리, 입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고 있습니다. 시범사업으로 전북혁신도시의 아파트를 선정해 이달부터 11월까지 약 300㎡의 아파트 텃밭에 상추 등 채소 10여 종, 백일홍 등 초화류 5∼6종을 심고 재배,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농촌진흥청 “국민 95.6%, 아파트에 텃밭 필요하다”
    • 입력 2019-04-01 14:04:02
    • 수정2019-04-01 14:10:54
    경제
국민의 대다수가 아파트에 텃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4월~7월 전국 19세 이상 성인 5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5.6%인 560명이 “아파트에 텃밭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응답자들은 아파트 텃밭의 목적으로 ‘즐거움 및 만족감 증가’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웃과의 교류 및 친목 도모’, ‘불안이나 우울 감소’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아파트 텃밭에 도입할 활동으로는 씨앗 뿌리기나 수확 활동 같은 식물 기르기가 42%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고, 차나 피클 만들기 등 요리활동은 24.2%, 식물과 토양에 대한 지식 습득은 19.7%, 허브비누 만들기 같은 장식과 공예활동은 12.8%를 차지했습니다.

텃밭에 심고 싶은 식물로는 채소, 꽃·허브 등 화훼, 과수, 약용작물, 곡류 등이 꼽혔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아파트 텃밭 조성과 유지 관리, 입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고 있습니다. 시범사업으로 전북혁신도시의 아파트를 선정해 이달부터 11월까지 약 300㎡의 아파트 텃밭에 상추 등 채소 10여 종, 백일홍 등 초화류 5∼6종을 심고 재배,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