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2일) 고위당정청서 포항 지원 대책·추경 등 논의
입력 2019.04.01 (17:11) 수정 2019.04.01 (17:37)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내일(2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열고 포항 지진 관련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지원 대책을 논의하고 추가경정예산 편성,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법안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오늘(1일) KBS와의 통화에서 "포항 지역에서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요구가 있는만큼, 정부·청와대와 특별법의 범위와 지원 수준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내일 당정청협의회에서는 또 정부가 이르면 이달 안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추경 예산안에 담길 사업 항목과 규모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당정청은 이와 함께 4월 국회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법안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신용정보법,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등 이른바 '빅데이터 경제 3법' 등의 처리 방향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내일 당정청협의회에는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내일(2일) 고위당정청서 포항 지원 대책·추경 등 논의
    • 입력 2019-04-01 17:11:34
    • 수정2019-04-01 17:37:47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내일(2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열고 포항 지진 관련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지원 대책을 논의하고 추가경정예산 편성,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법안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오늘(1일) KBS와의 통화에서 "포항 지역에서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요구가 있는만큼, 정부·청와대와 특별법의 범위와 지원 수준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내일 당정청협의회에서는 또 정부가 이르면 이달 안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추경 예산안에 담길 사업 항목과 규모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당정청은 이와 함께 4월 국회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법안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신용정보법,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등 이른바 '빅데이터 경제 3법' 등의 처리 방향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내일 당정청협의회에는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청와대에서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