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조국·조현옥 관련 “파악된 문제 없어 조치 없다”
입력 2019.04.01 (17:45) 수정 2019.04.01 (18:59) 정치
청와대는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부실 논란을 두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된 것에 대해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에서 '민정·인사라인 경질론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인사검증 과정에서 인사·민정수석이 뭐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지에 대해 제가 모르겠다"며 "구체적으로 특정한 대목을 지적하며 '이것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부분을 잘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면, 누가 잘못했는지 따질 수가 있다"면서 "하지만 언론에서도 어떤 부분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것은 못 봤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수석은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전문가를 모실 때는 항상 이런 문제가 있다"며 "능력을 우선시할 거냐, 국민 정서에 기준을 맞출 것인지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정무적 판단을 잘못한 것에 대해 인사·민정라인의 책임이 있지 않나'라는 물음에는 "장관 후보자가 지명되는 상황까지는 문제되는 것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습니다.

윤 수석은 "언론이 자극적으로 보도한 면도 있다. 조 전 후보자의 아들이 포르쉐를 갖고 있었다고 하는데 가격이 3천 500만 원 이 채 안 된다"며 "가격 기준으로 큰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차량이 외제 차라고 하는데 외국에 있으니 당연히 외제 차를 타지 않았겠나. 미국에서 3천만 원 상당의 벤츠·포르쉐를 타는 것이 무슨 문제였겠느냐"며 "그런 문제들이 판단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했습니다.

윤 수석은 조국 수석이나 조현옥 수석이 '개각 이후 사의를 밝힌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들은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 靑, 조국·조현옥 관련 “파악된 문제 없어 조치 없다”
    • 입력 2019-04-01 17:45:20
    • 수정2019-04-01 18:59:07
    정치
청와대는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부실 논란을 두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된 것에 대해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에서 '민정·인사라인 경질론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인사검증 과정에서 인사·민정수석이 뭐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지에 대해 제가 모르겠다"며 "구체적으로 특정한 대목을 지적하며 '이것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부분을 잘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면, 누가 잘못했는지 따질 수가 있다"면서 "하지만 언론에서도 어떤 부분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것은 못 봤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수석은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전문가를 모실 때는 항상 이런 문제가 있다"며 "능력을 우선시할 거냐, 국민 정서에 기준을 맞출 것인지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정무적 판단을 잘못한 것에 대해 인사·민정라인의 책임이 있지 않나'라는 물음에는 "장관 후보자가 지명되는 상황까지는 문제되는 것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습니다.

윤 수석은 "언론이 자극적으로 보도한 면도 있다. 조 전 후보자의 아들이 포르쉐를 갖고 있었다고 하는데 가격이 3천 500만 원 이 채 안 된다"며 "가격 기준으로 큰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차량이 외제 차라고 하는데 외국에 있으니 당연히 외제 차를 타지 않았겠나. 미국에서 3천만 원 상당의 벤츠·포르쉐를 타는 것이 무슨 문제였겠느냐"며 "그런 문제들이 판단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했습니다.

윤 수석은 조국 수석이나 조현옥 수석이 '개각 이후 사의를 밝힌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들은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