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 52시간’ 처벌 유예 종료…오늘부터 위반시 처벌
입력 2019.04.01 (18:03) 수정 2019.04.01 (18:27)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 52시간 근무제, 지난해부터 시행됐는데요.

지금까지는 유예기간이 적용돼 왔는데 이제 끝났습니다.

오늘부터는 주 52시간을 지키지 않은 300명 이상 기업의 사업주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 52시간 근무제는 지난해 7월에 도입됐습니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한 주 최장 근로 시간은 40시간, 이를 초과한 연장근로 시간은 최대 12시간 입니다.

300인 이상 사업장 3천 6백여 곳이 대상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강행규정이기 때문에 노사 합의를 해도 주 52시간을 초과할 수 없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아홉달 동안 계도기간을 둬 처벌을 유예해 왔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는 이를 지키지 않으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주 52시간을 지키지 않았다고 바로 처벌되는 것은 아니고, 최대 넉 달 동안 시정 기간을 줍니다.

그래도 시정이 되지 않을 경우, 사용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다만 탄력근로제를 도입하려는 기업은 관련법 시행 전까지 처벌 유예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5월 1일부터 6월까지 사업장 3천여 곳을 예비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 장시간 노동이 우려되는사업장을 선정해 8월까지 집중 감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주 52시간’ 처벌 유예 종료…오늘부터 위반시 처벌
    • 입력 2019-04-01 18:04:58
    • 수정2019-04-01 18:27:18
    통합뉴스룸ET
[앵커]

주 52시간 근무제, 지난해부터 시행됐는데요.

지금까지는 유예기간이 적용돼 왔는데 이제 끝났습니다.

오늘부터는 주 52시간을 지키지 않은 300명 이상 기업의 사업주는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 52시간 근무제는 지난해 7월에 도입됐습니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한 주 최장 근로 시간은 40시간, 이를 초과한 연장근로 시간은 최대 12시간 입니다.

300인 이상 사업장 3천 6백여 곳이 대상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강행규정이기 때문에 노사 합의를 해도 주 52시간을 초과할 수 없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아홉달 동안 계도기간을 둬 처벌을 유예해 왔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는 이를 지키지 않으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주 52시간을 지키지 않았다고 바로 처벌되는 것은 아니고, 최대 넉 달 동안 시정 기간을 줍니다.

그래도 시정이 되지 않을 경우, 사용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다만 탄력근로제를 도입하려는 기업은 관련법 시행 전까지 처벌 유예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5월 1일부터 6월까지 사업장 3천여 곳을 예비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 장시간 노동이 우려되는사업장을 선정해 8월까지 집중 감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