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명기한 북한식 문체의 정부 비판 대자보 곳곳 게재…경찰 내사 착수
입력 2019.04.01 (18:23) 수정 2019.04.01 (18:44) 사회
전국 대학가를 중심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명기한 북한식 문체의 정부 비판 대자보가 잇따라 부착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 대자보가 부착됐던 것으로 확인된 장소는 국회의사당 정문과 서울대학교, 강원대와 목포해양대 등 모두 120여 곳입니다.

'남조선 학생들에게 보내는 서신' 등의 제목이 붙은 이 대자보에는 '남조선 인민의 어버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기적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으로 더러운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추악한 이윤추구행위를 박살냈다', '최저임금을 높여 고된 노동에 신음하는 청년들을 영원히 쉬게 해주시었다' 등 현 정부의 경제 정책 등을 역설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또, '경애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영도는 완전무결하고 완전 흠이 없기에 그 어떤 비판조차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의 혁명을 비판하는 자가 있다면 무조건 자유한국당 알바, 일베충으로 매도하라', '20대 남성들을 모조리 탄압하고 그들의 모든 권리를 빼앗아라'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대자보 말미에는 '주체 108년 4월 1일'이라는 날짜와 함께 '전대협'이라는 단체의 이름이 실려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단체는 1987년 결성됐다 해체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에 대학 등에 대자보를 부착했던 '전대협' 측은 오늘(1일) 페이스북(SNS) 계정에 글을 올리고, 전국 450여 개 대학교에 대자보 만 장을 부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대협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우리 가운데 문 대통령을 뽑은 사람도 있다"며, 자신들이 이적 단체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각자의 이익마다 다른 목소리를 낼 수도 있는데,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으면 '자한당'이라고 하는 게 문제"라며, "만우절(4월 1일)을 맞아 풍자와 해학을 통해 현 정부의 소득주도 정책 등을 비판하고자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찰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전국에서 해당 대자보와 관련한 신고가 잇따르자, 오늘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전담 부서로 지정하고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우선 각 지방청에 들어온 신고 내역을 취합해, 부착된 대자보가 몇 장이나 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대자보의 내용이 명예훼손이나 모욕죄에 해당하는지 여부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정은’ 명기한 북한식 문체의 정부 비판 대자보 곳곳 게재…경찰 내사 착수
    • 입력 2019-04-01 18:23:18
    • 수정2019-04-01 18:44:25
    사회
전국 대학가를 중심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명기한 북한식 문체의 정부 비판 대자보가 잇따라 부착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 대자보가 부착됐던 것으로 확인된 장소는 국회의사당 정문과 서울대학교, 강원대와 목포해양대 등 모두 120여 곳입니다.

'남조선 학생들에게 보내는 서신' 등의 제목이 붙은 이 대자보에는 '남조선 인민의 어버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기적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으로 더러운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추악한 이윤추구행위를 박살냈다', '최저임금을 높여 고된 노동에 신음하는 청년들을 영원히 쉬게 해주시었다' 등 현 정부의 경제 정책 등을 역설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또, '경애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영도는 완전무결하고 완전 흠이 없기에 그 어떤 비판조차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의 혁명을 비판하는 자가 있다면 무조건 자유한국당 알바, 일베충으로 매도하라', '20대 남성들을 모조리 탄압하고 그들의 모든 권리를 빼앗아라'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대자보 말미에는 '주체 108년 4월 1일'이라는 날짜와 함께 '전대협'이라는 단체의 이름이 실려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단체는 1987년 결성됐다 해체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에 대학 등에 대자보를 부착했던 '전대협' 측은 오늘(1일) 페이스북(SNS) 계정에 글을 올리고, 전국 450여 개 대학교에 대자보 만 장을 부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대협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우리 가운데 문 대통령을 뽑은 사람도 있다"며, 자신들이 이적 단체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각자의 이익마다 다른 목소리를 낼 수도 있는데,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으면 '자한당'이라고 하는 게 문제"라며, "만우절(4월 1일)을 맞아 풍자와 해학을 통해 현 정부의 소득주도 정책 등을 비판하고자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찰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전국에서 해당 대자보와 관련한 신고가 잇따르자, 오늘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전담 부서로 지정하고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우선 각 지방청에 들어온 신고 내역을 취합해, 부착된 대자보가 몇 장이나 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대자보의 내용이 명예훼손이나 모욕죄에 해당하는지 여부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