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약 범죄 연루’ 남양유업 외손녀…‘봐주기 수사’ 논란
입력 2019.04.01 (19:16) 수정 2019.04.01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양유업 대주주 일가인 황하나 씨가 과거 마약 사건에 연루됐지만, 경찰이 사건 발생 2년 가까이 돼서야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 씨는 지난 2016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학생 조 모 씨 사건에서 필로폰을 조 씨에게 공급하고, 조 씨에게 필로폰을 직접 투약해 주는 등 범행에 적극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수사를 맡았던 서울 종로경찰서는 조 씨에 대한 형이 확정되고도 1년 5개월이 지난 2017년 6월에서야 황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황 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마약 범죄 연루’ 남양유업 외손녀…‘봐주기 수사’ 논란
    • 입력 2019-04-01 19:18:34
    • 수정2019-04-01 19:43:09
    뉴스 7
남양유업 대주주 일가인 황하나 씨가 과거 마약 사건에 연루됐지만, 경찰이 사건 발생 2년 가까이 돼서야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 씨는 지난 2016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학생 조 모 씨 사건에서 필로폰을 조 씨에게 공급하고, 조 씨에게 필로폰을 직접 투약해 주는 등 범행에 적극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수사를 맡았던 서울 종로경찰서는 조 씨에 대한 형이 확정되고도 1년 5개월이 지난 2017년 6월에서야 황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황 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