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만 봐주세요”…마트 비닐 금지 첫날, 곳곳 혼선
입력 2019.04.01 (19:24) 수정 2019.04.01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환경보호를 위해 오늘부터 마트나 대형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일부 식품만 예외적으로 비닐에 담을 수 있는데, 시행 첫날을 맞아 현장은 혼란스러웠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 본 물건들을 두 손 가득 든 채, 계산대로 향하는 고객.

장바구니 대신 쓰려고 챙겨온 속비닐들을 꺼내 듭니다.

[마트 계산대 직원/음성변조 : "오늘부터 규제 들어가서 안 되는 거예요, 고객님."]

직원이 사용을 제지하자 떼를 씁니다.

["이거 고객님, 계속 뉴스에 나왔잖아요. (오늘만, 난 몰라요.) 오늘은 안 돼요, 이게."]

셀프 계산대에서도 일회용 비닐봉투를 챙겨왔다, 안내를 받고 반납합니다.

[마트 고객/음성변조 : "(지금까지) 비닐을 싸주면 그걸로 들고 다녔지. 오늘은 몰랐으니깐 오늘만 그냥…."]

석 달 계도기간이 있었음에도, 시행 첫날을 맞아 매장 곳곳에선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비닐봉투를 쓸 수 있는 예외 기준이 모호한 점도 혼선을 부추깁니다.

고기와 생선, 두부 등 물기가 있는 제품과 흙이 묻은 채소, 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은 비닐봉투 사용이 가능합니다.

과일도 포장 없이 대량으로 쌓여있으면 비닐에 담아도 됩니다.

상품이 워낙 다양한데다 매장마다 해석이 달라, 고객 안내에 애를 먹기도 합니다.

[최용준/마트 입점 업체 직원 : "(사용 가능한지) 일일이 설명해야 하고 바쁠 때 빨리빨리 해야 하는데, 그런 거 잘 모른다고 떼쓰시는 분들이 있어서…."]

마트와 백화점 등에서 부적절한 비닐 사용이 적발되면 매장은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정부는 이 같은 조치로 연간 22억 장이 넘는 비닐봉투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오늘만 봐주세요”…마트 비닐 금지 첫날, 곳곳 혼선
    • 입력 2019-04-01 19:26:31
    • 수정2019-04-01 19:49:05
    뉴스 7
[앵커]

환경보호를 위해 오늘부터 마트나 대형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일부 식품만 예외적으로 비닐에 담을 수 있는데, 시행 첫날을 맞아 현장은 혼란스러웠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 본 물건들을 두 손 가득 든 채, 계산대로 향하는 고객.

장바구니 대신 쓰려고 챙겨온 속비닐들을 꺼내 듭니다.

[마트 계산대 직원/음성변조 : "오늘부터 규제 들어가서 안 되는 거예요, 고객님."]

직원이 사용을 제지하자 떼를 씁니다.

["이거 고객님, 계속 뉴스에 나왔잖아요. (오늘만, 난 몰라요.) 오늘은 안 돼요, 이게."]

셀프 계산대에서도 일회용 비닐봉투를 챙겨왔다, 안내를 받고 반납합니다.

[마트 고객/음성변조 : "(지금까지) 비닐을 싸주면 그걸로 들고 다녔지. 오늘은 몰랐으니깐 오늘만 그냥…."]

석 달 계도기간이 있었음에도, 시행 첫날을 맞아 매장 곳곳에선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비닐봉투를 쓸 수 있는 예외 기준이 모호한 점도 혼선을 부추깁니다.

고기와 생선, 두부 등 물기가 있는 제품과 흙이 묻은 채소, 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은 비닐봉투 사용이 가능합니다.

과일도 포장 없이 대량으로 쌓여있으면 비닐에 담아도 됩니다.

상품이 워낙 다양한데다 매장마다 해석이 달라, 고객 안내에 애를 먹기도 합니다.

[최용준/마트 입점 업체 직원 : "(사용 가능한지) 일일이 설명해야 하고 바쁠 때 빨리빨리 해야 하는데, 그런 거 잘 모른다고 떼쓰시는 분들이 있어서…."]

마트와 백화점 등에서 부적절한 비닐 사용이 적발되면 매장은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정부는 이 같은 조치로 연간 22억 장이 넘는 비닐봉투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