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기획>미국 책임론①정보 오판?
입력 2019.04.01 (19:42) 수정 2019.04.01 (22:40)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과제의 하나가
미국 책임 규명 문제인데요,
KBS는 4 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에 인용된
당시 미군 문서를 통해
이 문제를 조명합니다.
첫 순서로 당시 미군의
정보 판단 문제를
강정훈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이곳,
바로 제주시 관덕정 앞입니다.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면
누구나 찾는 명소이기도 하지만,
제주의 아픔인 4·3의
발단이 된 곳이기도 합니다.


당시 28주년
3.1절 기념대회를 마친
일부 군중이 이곳을 지날 때,

기마 경찰이
6살 난 어린이를 치고 가다
군중의 항의로 도망치고,
경찰이 이를 쫓는 군중을
폭동으로 오인해 총을 쏩니다.

오승국/제주4·3평화재단 팀장[인터뷰]
"어린이도 죽었죠. 아기를 안은 젊은 처자도 죽었죠. 주동자가 아니라 옆에서 수많은 군중의 이야기를 함성을 들었던 구경꾼이라는 데 많은 도민이 분노를 느꼈던 겁니다."

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총파업이 일어나지만,
고문치사 사건으로
제주사회는 위기로 치닫고,
남로당제주도당은 무장봉기를 결정합니다.

3.1절 발포 사건 2년 뒤 작성된
주한미육군사령부 정보보고서도
'공격을 받은 섬 주민들은
경찰에 즉각적인 보복을 했고,
1년여에 걸친 유혈폭력이 시작됐다'며,
3.1 사건을
4·3의 도화선으로 봤습니다.

문제는 3.1 사건과 총파업 당시,
미군의 정보 판단입니다.

"군정청 한국인 직원 중
75%가 파업 중이다.
근본 원인은 3월 1일 폭동 당시
경찰의 행동에 증오심 때문인 것 같다.
최근 남로당이 이러한 증오심을
주민 선동에 이용하고 있다."

'제주도 주민 70%가
좌익 관련자나 동조자,
관련된 좌익분자의 거점으로
알려졌다'고 작성한 겁니다.

허상수/한국사회과학연구소 이사장[인터뷰]
"이념적인 잣대로 공산주의자들의 책동, 배후에 의해 일어난 거다. 이렇게 보기 시작하면서 아주 결정적인 판단 착오가 있는 거죠."

경찰 발포보다는
남로당 선동에 비중을 둔 강공정책으로,
검속 한 달 만에 도민
5백여 명이 체포됐고,
4·3 발발 직전까지 1년 동안
2천 5백여 명이 구금됐다고
4·3사건 진상보고서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4·3기획>미국 책임론①정보 오판?
    • 입력 2019-04-01 19:42:38
    • 수정2019-04-01 22:40:38
    뉴스9(제주)
[앵커멘트]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과제의 하나가
미국 책임 규명 문제인데요,
KBS는 4 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에 인용된
당시 미군 문서를 통해
이 문제를 조명합니다.
첫 순서로 당시 미군의
정보 판단 문제를
강정훈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이곳,
바로 제주시 관덕정 앞입니다.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면
누구나 찾는 명소이기도 하지만,
제주의 아픔인 4·3의
발단이 된 곳이기도 합니다.


당시 28주년
3.1절 기념대회를 마친
일부 군중이 이곳을 지날 때,

기마 경찰이
6살 난 어린이를 치고 가다
군중의 항의로 도망치고,
경찰이 이를 쫓는 군중을
폭동으로 오인해 총을 쏩니다.

오승국/제주4·3평화재단 팀장[인터뷰]
"어린이도 죽었죠. 아기를 안은 젊은 처자도 죽었죠. 주동자가 아니라 옆에서 수많은 군중의 이야기를 함성을 들었던 구경꾼이라는 데 많은 도민이 분노를 느꼈던 겁니다."

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총파업이 일어나지만,
고문치사 사건으로
제주사회는 위기로 치닫고,
남로당제주도당은 무장봉기를 결정합니다.

3.1절 발포 사건 2년 뒤 작성된
주한미육군사령부 정보보고서도
'공격을 받은 섬 주민들은
경찰에 즉각적인 보복을 했고,
1년여에 걸친 유혈폭력이 시작됐다'며,
3.1 사건을
4·3의 도화선으로 봤습니다.

문제는 3.1 사건과 총파업 당시,
미군의 정보 판단입니다.

"군정청 한국인 직원 중
75%가 파업 중이다.
근본 원인은 3월 1일 폭동 당시
경찰의 행동에 증오심 때문인 것 같다.
최근 남로당이 이러한 증오심을
주민 선동에 이용하고 있다."

'제주도 주민 70%가
좌익 관련자나 동조자,
관련된 좌익분자의 거점으로
알려졌다'고 작성한 겁니다.

허상수/한국사회과학연구소 이사장[인터뷰]
"이념적인 잣대로 공산주의자들의 책동, 배후에 의해 일어난 거다. 이렇게 보기 시작하면서 아주 결정적인 판단 착오가 있는 거죠."

경찰 발포보다는
남로당 선동에 비중을 둔 강공정책으로,
검속 한 달 만에 도민
5백여 명이 체포됐고,
4·3 발발 직전까지 1년 동안
2천 5백여 명이 구금됐다고
4·3사건 진상보고서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