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인천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건 ‘재수사 지휘’
입력 2019.04.01 (20:14) 수정 2019.04.01 (20:32) 사회
검찰이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오늘(1일) 이 구청장 사건을 수사한 인천지방경찰청에 재수사 지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인천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지역단체인 인천 서구발전협의회 등이 강제추행 등 혐의로 이 구청장을 고발한 사건을 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종결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송치 전 지휘를 받는 과정에서 검찰은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있다며 오늘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이 구청장은 올해 1월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최초 고발장을 접수한 인천지검의 지휘를 받아 한 달 넘게 수사를 벌였습니다.

고발인 조사와 함께 서구청에 공문을 보내 당시 회식에 참석했던 공무원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또 당시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공무원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그러나 최소 4명 이상으로 알려진 피해자들은 직장 상사이자 인사권을 가진 이 구청장과 관련한 진술을 꺼렸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이 구청장도 조사하지 못했습니다.

앞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 이 구청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가 피해자들이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돌연 계획을 철회한 바 있습니다.

이 구청장이 신체접촉을 한 여직원들은 노조에는 "당시 불쾌감을 느꼈지만 이를 표현할 수 없었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인천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건 ‘재수사 지휘’
    • 입력 2019-04-01 20:14:25
    • 수정2019-04-01 20:32:35
    사회
검찰이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오늘(1일) 이 구청장 사건을 수사한 인천지방경찰청에 재수사 지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인천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지역단체인 인천 서구발전협의회 등이 강제추행 등 혐의로 이 구청장을 고발한 사건을 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종결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송치 전 지휘를 받는 과정에서 검찰은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있다며 오늘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이 구청장은 올해 1월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최초 고발장을 접수한 인천지검의 지휘를 받아 한 달 넘게 수사를 벌였습니다.

고발인 조사와 함께 서구청에 공문을 보내 당시 회식에 참석했던 공무원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또 당시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공무원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그러나 최소 4명 이상으로 알려진 피해자들은 직장 상사이자 인사권을 가진 이 구청장과 관련한 진술을 꺼렸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이 구청장도 조사하지 못했습니다.

앞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 이 구청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가 피해자들이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돌연 계획을 철회한 바 있습니다.

이 구청장이 신체접촉을 한 여직원들은 노조에는 "당시 불쾌감을 느꼈지만 이를 표현할 수 없었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