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검증과정 문제 없었다”…경질 요구 일축
입력 2019.04.01 (21:03) 수정 2019.04.01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까지 청와대의 입장은, 2명 낙마 이외에 더이상의 조치는 없다입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이병도 기자, 오늘(1일) 아침 대통령 주재로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렸죠. 관심이 쏠렸는데요. 그런데 별다른 대통령의 언급이 없었다고요.

[기자]

예, 오전 회의 모두 발언에서 대통령이 무슨 말을 할지 관심이었는데요,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언급은 없었습니다.

[앵커]

야당의 요구에 대한 청와대 입장, 하나씩 정리해보죠.

오후 들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관련해 발언을 쏟아낸 것 같은데요, 먼저 박영선, 김연철 두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은 뭡니까?

[기자]

다른 후보자에 대해 추가 조치 계획이 없다는 겁니다.

검증 기준에도, 국민 눈높이에도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박영선 김연철 두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나 사퇴 요구에 대해선 "주장일 뿐이다"라고 일축했습니다.

[앵커]

주장일 뿐이다, 그런데 야당의 화살이 청와대 인사, 민정라인으로도 향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도 청와대 입장 변화는 없는건가요?

[기자]

네, 오늘(1일) 조국, 조현옥 두 수석의 거취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는데요,

윤 수석의 말을 한 마디로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검증 과정에 특별히 문제가 있었다고 파악된 것은 없다,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 였습니다.

[앵커]

네,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읽히는데요, 인사조치와 별개로, 그래도 청와대 검증기준과 국민정서가 맞지 않는 것 아니냔 논란, 여전한데요.

[기자]

윤 수석은 예를 들어 설명했습니다.

최정호 후보자가 주택 세 채를 보유한 건 알았는데, 후보자의 능력을 사서 장관으로 모셔야 할 필요가 있었다.

결과적으로 잘못된 선택이었지만 이런 정무적 판단을 두고 문책할 수는 없다는 것이 윤 수석의 설명입니다.

조동호 후보자의 아들이 탄 포르쉐도 3천 5백만 원이 안된다면서 미국에서 벤츠와 포르쉐를 탄 것은 판단하기 어렵다고도 했습니다.

마지막 판단은 국회와 국민들이 내린다는 건데, 후보자에 대한 1차 판단 역시 정부의 몫인 만큼 이 해명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청와대 “검증과정 문제 없었다”…경질 요구 일축
    • 입력 2019-04-01 21:06:41
    • 수정2019-04-01 21:47:21
    뉴스 9
[앵커]

지금까지 청와대의 입장은, 2명 낙마 이외에 더이상의 조치는 없다입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이병도 기자, 오늘(1일) 아침 대통령 주재로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렸죠. 관심이 쏠렸는데요. 그런데 별다른 대통령의 언급이 없었다고요.

[기자]

예, 오전 회의 모두 발언에서 대통령이 무슨 말을 할지 관심이었는데요,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언급은 없었습니다.

[앵커]

야당의 요구에 대한 청와대 입장, 하나씩 정리해보죠.

오후 들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관련해 발언을 쏟아낸 것 같은데요, 먼저 박영선, 김연철 두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은 뭡니까?

[기자]

다른 후보자에 대해 추가 조치 계획이 없다는 겁니다.

검증 기준에도, 국민 눈높이에도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박영선 김연철 두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나 사퇴 요구에 대해선 "주장일 뿐이다"라고 일축했습니다.

[앵커]

주장일 뿐이다, 그런데 야당의 화살이 청와대 인사, 민정라인으로도 향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도 청와대 입장 변화는 없는건가요?

[기자]

네, 오늘(1일) 조국, 조현옥 두 수석의 거취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는데요,

윤 수석의 말을 한 마디로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검증 과정에 특별히 문제가 있었다고 파악된 것은 없다,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 였습니다.

[앵커]

네,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읽히는데요, 인사조치와 별개로, 그래도 청와대 검증기준과 국민정서가 맞지 않는 것 아니냔 논란, 여전한데요.

[기자]

윤 수석은 예를 들어 설명했습니다.

최정호 후보자가 주택 세 채를 보유한 건 알았는데, 후보자의 능력을 사서 장관으로 모셔야 할 필요가 있었다.

결과적으로 잘못된 선택이었지만 이런 정무적 판단을 두고 문책할 수는 없다는 것이 윤 수석의 설명입니다.

조동호 후보자의 아들이 탄 포르쉐도 3천 5백만 원이 안된다면서 미국에서 벤츠와 포르쉐를 탄 것은 판단하기 어렵다고도 했습니다.

마지막 판단은 국회와 국민들이 내린다는 건데, 후보자에 대한 1차 판단 역시 정부의 몫인 만큼 이 해명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