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립지 포화 앞당겨지는데…쓰레기 묻을 곳이 없다
입력 2019.04.01 (21:26) 수정 2019.04.02 (09: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규제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뭘까요?

재활용이 불가능해 처리 비용과 환경 오염이 만만치 않고, 무엇보다 쓰레기 매립지 상황이 어렵기 때문이라는데요.

자세한 내용, 김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인천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입니다.

쓰레기를 가득 실은 차들이 연신 들어옵니다.

구덩이에 쓰레기를 쏟아붓고 다져넣습니다.

하루에 이곳에 매립되는 쓰레기양만 덤프트럭으로 800대에 이릅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생활쓰레기와 건설 폐기물입니다.

설계 때 예상한 만 2천 톤보다 매일 천 톤씩 더 많이 처리합니다.

[강대규/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매립관리처장 : "작년에 폐비닐대란이 일어났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런 폐비닐을 처리할 데가 없으니까 그런 게 아마 종량제 봉투에 포함돼서 지금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예상을 웃도는 쓰레기 양에 매립지 포화 시점도 예상보다 반 년 이상 빨라지게 됐습니다.

지금 추세로는 5년 7개월 뒤면 더는 쓰레기를 받지 못합니다.

그 뒤가 문제입니다.

새로운 매립지가 필요한데, 침출수 관리 시설 설치 등에 7년가량이 걸립니다.

그런데 아직 장소도 찾지 못했습니다.

애초 환경부와 수도권 세 광역단체는 현 매립지 인근에 매립지를 더 만들기로 했었지만, 무산됐습니다.

인천시는 1992년부터 수도권 쓰레기를 받아 처리해 온 터라 더는 매립지를 내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천시 관계자/음성변조 : "대체매립지를 찾는다고 해놓고 계속 끌면서 연장하는 그러한 행태에 대해서는 인천시는 용납 못 하겠다는 겁니다."]

서둘러 다른 장소를 찾아야 하지만 논의는 더딥니다.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 관계자는 환경부와 세 광역단체가 매립지를 정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면서도, 지금 상황이 매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이라도 서두르지 않으면 5년 뒤, 수도권은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로 뒤덮일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매립지 포화 앞당겨지는데…쓰레기 묻을 곳이 없다
    • 입력 2019-04-01 21:28:41
    • 수정2019-04-02 09:23:12
    뉴스 9
[앵커]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규제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뭘까요?

재활용이 불가능해 처리 비용과 환경 오염이 만만치 않고, 무엇보다 쓰레기 매립지 상황이 어렵기 때문이라는데요.

자세한 내용, 김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인천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입니다.

쓰레기를 가득 실은 차들이 연신 들어옵니다.

구덩이에 쓰레기를 쏟아붓고 다져넣습니다.

하루에 이곳에 매립되는 쓰레기양만 덤프트럭으로 800대에 이릅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생활쓰레기와 건설 폐기물입니다.

설계 때 예상한 만 2천 톤보다 매일 천 톤씩 더 많이 처리합니다.

[강대규/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매립관리처장 : "작년에 폐비닐대란이 일어났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런 폐비닐을 처리할 데가 없으니까 그런 게 아마 종량제 봉투에 포함돼서 지금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예상을 웃도는 쓰레기 양에 매립지 포화 시점도 예상보다 반 년 이상 빨라지게 됐습니다.

지금 추세로는 5년 7개월 뒤면 더는 쓰레기를 받지 못합니다.

그 뒤가 문제입니다.

새로운 매립지가 필요한데, 침출수 관리 시설 설치 등에 7년가량이 걸립니다.

그런데 아직 장소도 찾지 못했습니다.

애초 환경부와 수도권 세 광역단체는 현 매립지 인근에 매립지를 더 만들기로 했었지만, 무산됐습니다.

인천시는 1992년부터 수도권 쓰레기를 받아 처리해 온 터라 더는 매립지를 내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천시 관계자/음성변조 : "대체매립지를 찾는다고 해놓고 계속 끌면서 연장하는 그러한 행태에 대해서는 인천시는 용납 못 하겠다는 겁니다."]

서둘러 다른 장소를 찾아야 하지만 논의는 더딥니다.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 관계자는 환경부와 세 광역단체가 매립지를 정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면서도, 지금 상황이 매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이라도 서두르지 않으면 5년 뒤, 수도권은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로 뒤덮일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